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스포트라이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New ICT 생태계 구축, 미룰 수 없는 과제”

[아시아타임즈=주영민 기자] “대내외적으로 경제 여건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새로운 정보통신기술(New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SK텔레콤의 과제입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1일 삼성·엔비디아 등 글로벌 선도기업 및 스타트업들과 New ICT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5조원,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 구축에 6조원 등 3년간 11조원을 투자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SK텔레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New ICT 조성을 위해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분야 집중투자키로 한 것이다.

계획대로 New ICT 생태계 조성에 5조원의 투자가 이뤄지면 전후방 연관 산업들의 새로운 성장 기회로 이어져 약 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6만여명에 달하는 취업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CES 2017’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직접 방문했던 박 사장은 혁신적인 기업 부스를 집중 탐방하고 협력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하는 등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 확산을 위한 행보에 보인바 있다.

당시 박 사장은 자율주행차 AI 로보틱스 등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부스가 모인 전시장을 두루 살피고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또 세계적 AI VR/AR 스마트홈 등 기술력을 가진 강소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기술 협업 및 스마트홈 생태계 확장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박 사장은 혁신적인 IoT 기업도 찾아 IoT 산업의 성장 전략과 관련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이 같은 행보는 새로운 ICT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 각계각층과 소통하고 협업해야 한다는 박 사장 스스로의 경영 방침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박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이 이미 상당히 퍼져나가고 있음을 CES2017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대내외적으로 경제 여건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New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SK텔레콤의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SK텔레콤 혼자만의 힘이 아닌 개방과 협력을 통해 진정한 New ICT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현재 메모리 반도체가 대한민국의 경제동력이듯이 New ICT 생태계가 새로운 경제동력이 되길 희망하며 이를 통해 글로벌 ICT 주도권을 되찾아 오리라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박성호 SK텔레콤 사장/사진=SK텔레콤

주영민 기자  jjujulu@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영민 기자 jjujulu@asiatime.co.kr

산업부에서 재계를 맡고 있는 주영민 기자입니다. 사실을 통해 진실에 근접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사설] 숙의민주주의 명분 공론조사 남발 막을 ‘룰’을 만들자[사설] 숙의민주주의 명분 공론조사 남발 막을 ‘룰’을 만들자
[청년과미래 칼럼] No! 노키즈존[청년과미래 칼럼] No! 노키즈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