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0 금 22:55
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뉴스
정찬민 용인시장, 감사의 편지 답지해 눈길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학교 통학로 안전을 확보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소음·분진 피해를 해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행 공무원을 보고 용인시민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낍니다"

취임 2년 반에 접어든 정찬민 용인시장이 시민들로부터 다양한 감사의 편지와 감사패를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정 시장이 취임 이후 지금까지 받은 감사편지와 감사패는 20여건. 초등학생에서부터 청소년, 아파트 주민, 70대 어르신까지 연령층도 다양하다.

편지 내용에는 고질 민원이나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해 준 것을 비롯해 학교주변 환경을 개선해 주거나 지역주민의 갈등을 해결한 사례 등에 대한 감사의 뜻이 담겨 있다.

선행 공무원을 칭찬해 달라거나 암환자나 경제적 어려움에 힘들어하던 청년을 도운 것에 대한 감사의 뜻도 담겨 있다.

오랜 고질민원을 해소해 주민들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사례는 백암면 석실마을과 양지면 추계2리, 기흥구 신갈1통 마을이 대표적이다. 인근 물류업체의 대형 화물차량들로 피해를 겪던 석실마을엔 우회도로 개설을 이끌어냈다. 지하수로 식수를 해결하던 양지면 추계2리에는 상수도관을 설치했다. 인근 대형주상복합건물 공사로 불편을 겪었던 신갈1통은 시행사를 설득해 주상복합 건물 지하에 주민용 주차공간을 마련했다.

학교 환경개선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감사 편지도 잇따랐다. 통학로 안전문제로 민원이 제기된 모현면 능원초등학교에는 학교 후문쪽 도로변에 안전봉 설치에 감사하다면서 초등학생 174명이 한꺼번에 감사편지를 보냈다. 기흥구 공세교 앞에 지하차도를 설치하기로 했고, 교통소음으로 불편을 겪었던 신봉고등학교 도로변에는 방음벽을 설치해 감사표시를 했다. 실내 체육관이 숙원사업이었던 상현동 서원고엔 체육관 건립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선행공무원에 감사하며 칭찬해 달라는 편지도 눈에 띈다.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돌봐준 남사면 공무원을 칭찬하는가 하면 생명이 위독한 암환자를 도운 신갈동 직원을 칭찬해 달라는 편지도 보내왔다.

복지사각지대에 있던 가정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주거비를 지원한 중앙동 직원을 칭찬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택시총량제로 신규면허가 금지된 상황에서 전국 유일하게 97대의 증차를 얻어낸 것에 대해 법인택시 운수종사자들로부터 감사 편지를 받기도 했다. 가정형편 때문에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 청년의 긴급 도움요청 편지에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장기 숙원사업을 해결한 것도 있다.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공세지구에 사업자로부터 고매IC 연결도로 개설을 이끌어 냈고, 단독주택 가구 수 제한으로 민원이 많았던 영덕동 잔다리 마을에 가구 수 제한을 완화해 감사패를 받았다.

정 시장은 "그동안 다양한 감사편지를 보내주신 시민들께 오히려 시장으로서 더 감사하다"며 "시장실로 배달된 시민들의 민원편지는 그냥 넘기지 않고 하나하나 읽어보고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jhk1527@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환 기자 jhk1527@naver.com

김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