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뉴스
인천시, '전국동계체전 선수단 결단식' 개최
인천시는 12일 문학경기장 내 대강당에서 ‘제98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인천선수단 결단식’을 갖고 선전을 다짐했다.

이 날 결단식에는 강인덕 인천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을 비롯해 동계종목 회원종목단체장, 인천시 및 교육청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오는 2월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경북 일원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인천시는 선수 113명, 임원 68명 등 181명이 참가한다. 시는 지난 대회 종합11위 보다 한 계단 오른 종합 10위를 목표로 정했다.

이 번 대회에서 인천선수단은 동계종목으로는 유일하게 인천시체육회 소속인 빙상 쇼트트랙의 천희정, 인천연고 아이스하키 실업팀인 대명킬러웨일즈 등의 선전에 기대를 걸고 있다.

또한 스키 알파인종목에서 3년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김진슬(서창 중)에게 거는 기대도 크다. 김진슬은 2015년 동계체전 2관왕과 2016년 동계체전에서 금1, 은1, 동1개를 획득한 바 있다.

컬링 종목에서는 지난해 ‘경상북도지사배 전국컬링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남중부 선인중학교가 동계체전에서 2년 연속 상위권 입상을 노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뒀던 여고부는 선수 부족으로 출전하지 못하게 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강인덕 상임부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평창올림픽을 1년 앞두고 열리는 이 번 대회가 인천동계체육이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그동안 흘린 수많은 땀방울이 헛되지 않게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성장순 기자  ssb0770@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장순 기자 ssb0770@hanmail.net

성장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재오 칼럼] 보신탕[조재오 칼럼] 보신탕
[김형근 칼럼] 드디어 밥상에 오른 ‘프랑켄슈타인’ 연어[김형근 칼럼] 드디어 밥상에 오른 ‘프랑켄슈타인’ 연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