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4-27 13:28 (금)
작년 11월 통화량 2405조… 7%대 증가세
작년 11월 통화량 2405조… 7%대 증가세
  • 이수영 기자
  • 승인 2017.01.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지난해 11월 가계 등 시중에 풀린 통화량이 2405조원으로 1년 전보다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6년 11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가계 등 시중에 풀린 광의통화량은 2405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 전월 대비로는 0.5% 증가했다.

광의통화는 현금을 비롯해 즉시 유동화할 수 있는 2년 미만 정기예·적금 등 금융자산 등으로 시중에 돈이 얼마나 많이 풀렸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금융상품별로 2년미만 정기예적금이 전월대비 5조6000억원 증가했고, 2년미만 금전신탁은 4조1000억원 증가했다.

머니마켓펀드(MMF)와 기타통화성금융상품은 각각 4조7000억원, 2조6000억원 감소했다.

경기주체별로는 가계가 6조5000억원, 기업이 4조5000억원 증가했다. 기타금융기관도 3조1834억원 늘었고 기업도 4조4934억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편성 이후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로부터 받은 교부금이 2년미만의 정기예적금과 금전신탁으로 들어간 영향이 지속되면서 광의통화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lsy@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