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글로벌 기자가 본 세상
[이웃나라 돋보기] 예의바른 나라, 일본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일본하면 가장 먼저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기자는 일본을 떠올리면 예의바른 이미지가 가장 먼저 생각납니다. 종종 일본 여행을 갈 때마다 일본사람들의 예의바른 모습과 친절함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일본사람들은 어렸을 때부터 '人にめいわくをかけない(남에게 폐를 끼치면 안돼)'를 들으며 성장합니다. 대부분의 가정에서도 자녀들에게 경어를 사용할 정도로 예의범절을 중요시하며 대화법에서도 행여 상대의 기분을 상하게 할까 노심초사하며 직설적인 표현을 거의 하지 않죠.

일본 사람들의 태도에 대한 유명한 표현이 있습니다.

◇ 일본사람들은 두 얼굴을 가지고 있다? 혼네(本音)와 타테마에(建前)

'혼네'는 본심, 즉 거짓없는 속마음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본색을 드러내는 것을 혼네라고 하는 것입니다. 혼네를 남에게 좀처럼 드러내서 표현하지 않는 게 일본사람들이라는 얘기죠.

혼네가 본심에서 우러나오는 말인 것에 반해 '타테마에'는 형식적인 말입니다. 즉 보통 의례적인 표현이 타테마에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타테마에의 일본사람들을 접할 거예요. 그럴싸하게 돌려 말하며 남을 대하는 태도 말이죠.

◇ 둘러대서 말하는 엔쿄쿠(婉曲), 일본인들의 두리뭉실한 대화법

실제로 일본 사람과 대화를 하다보면 직접적이거나 단정적인 표현을 거의 하지 않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대부분 직설적인 표현을 하지 않는 대신 멀리 둘러대며 말하는데, 둘러대며 말하는 화법을 '엔쿄쿠'라고 하며 다른 말로 '토오마와시(遠回し, 둘러댐)'라고도 해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 둘러말하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긍정적인 표현을 사용하죠.

기자가 학창시절 일본어 공부를 할 때의 일입니다. 당시 거의 아기가 옹알이 하는 수준에 불과했던 저에게 일본인 친구는 "발음이 좋다. 더 노력하면 일본 원어민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겠다"라고 말해주었죠.

그러나 1~2년이 지나고 이 친구에게 다시 물어보니 "사실 너의 일본어 실력은 형편없었어. 너가 상처받거나 무기력해질까봐 좋게 말한거지. 더 노력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말야"라고 답하더군요.

이 친구처럼 일본 사람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특유의 돌려말하는 습성을 굉장히 많이 느낄 수 있습니다.

일본사람들은 글을 쓸 때조차 '...하다' 또는 '...이다'라는 단정 대신에 '...인 것 같다'고 곧잘 여운을 남깁니다.

이에 대해 남을 '배려'하는 것이라고 좋게 받아 들이는 사람이 있는 반면, '가식적'이라고 느끼는 사람도 많습니다. 한국사람들이 일본인들을 평가할 때 '일본 사람은 속을 알 수 없다'고 할 정도니까요.

일본 사람들의 기본 정서는 철저하게 자신을 감추고 방어하는 것이지만 이와 반대로 한국사람들은 정이 많고 과감하기 때문에 이부분에서 한·일간 부딪히는 일도 비일비재합니다.

그렇다면 일본인들에게 있어서 가장 자주 사용하는 인사말이자 예절인 '스미마셍(미안합니다)'의 속뜻은 무엇일까요?

◇ 예의바른 말, 스미마셍(すみません)

일본인들은 남의 집에 방문하거나 누군가에게 길을 물어볼때, 가게에서 직원을 부를 때 등등 다방면에서 스미마셍을 사용합니다. 과장이 조금 들어가자면, 일본어를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 일본에 갔을 때 '스미마셍'만 할 줄 알면 의사소통이 가능할 정도지요. 굉장히 일반적이다보니 말 앞머리에 스미마셍을 붙이거나 아예 스미마셍으로 대체해 쓰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일본어에는 '얼마입니까?(오이쿠라데스카, おいくらですか)라고 묻는 말이 있는데 이런 식으로 말하는 일본인을 만나는 것은 힘들 거예요. 대부분의 일본사람들은 스미마셍으로 오이쿠라데스카를 대신합니다. 예의를 중요시하는 일본사람들 사이에선 스미마셍이 통용적 언어인 셈이지요.


이수영 기자  lsy@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lsy@asiatime.co.kr

이수영 산업부 기자입니다. 초심을 잃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재오 칼럼] 보신탕[조재오 칼럼] 보신탕
[김형근 칼럼] 드디어 밥상에 오른 ‘프랑켄슈타인’ 연어[김형근 칼럼] 드디어 밥상에 오른 ‘프랑켄슈타인’ 연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