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뉴스2030
中企 직장인 올해 연봉, 희망연봉수준보다 평균 549만원 낮아연봉협상 결과 불만에 이직 고민하는 직장인 10명 중 7명

[아시아타임즈=박지민 기자]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올해 연봉이 희망했던 연봉수준보다 평균 549만원 낮다고 밝혔다. 연봉협상 결과에 대한 불만으로 이직을 고민했던 직장인도 10명 중 7명에 달했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올해 연봉협상을 마친 중소기업 직장인 95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가운데 51.8%가 '연봉이 오르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연봉이 올랐다는 응답자는 43.8%였고, 낮아졌다는 응답자도 4.4%로 조사됐다.

올해 중소기업 직장인들의 연봉인상률은 평균 1.9%로 집계됐으며, 직급별 평균연봉은 사원급이 2683만원, 대리급 3253만원, 과장급 3922만원, 차부장급이 4715만원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직장인들은 올해 본인의 연봉수준이 희망했던 것보다 평균 549만원 낮다고 답했고, 직급별로 희망연봉수준과 실제연봉수준의 차이를 알아본 결과 사원급은 평균 489만원, 대리급 424만원, 과장급 479만원, 차부장급은 805만원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올해 연봉에 대한 직원들의 만족도도 낮게 나타났다. 매우만족(1.6%)하거나 만족(9.2%)한다는 응답자는 10.8%에 그쳤고 보통이라는 답변은 34.0%, 불만족(34.8%)하거나 매우불만족(20.4%)한다는 응답자가 55.2%로 절반이 넘었다.

연봉협상 내용에 만족하지 못해 이직을 고민했다는 직장인도 10명 중 7명(68.0%)에 달했다. 대리급(72.3%)과 사원급(69.5%) 직장인 가운데 이직을 고민했다는 응답자가 특히 많았고, 과장급(58.5%)과 차부장급(57.8%)도 절반이 훌쩍 넘는 응답률을 보였다.

중소기업 직장인 김 모(29·남)씨는 "곧 연봉협상을 앞두고 있는데 직장 동료들은 크게 기대를 하지 않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들 얘기한다"며 "가뜩이나 인력도 부족한 상황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그에 대한 마땅한 대가를 지불받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서 허탈하다. 정말 이직밖에 답이 없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민 기자  jimin@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민 기자 jimin@asiatime.co.kr

정경부 박지민 기자입니다. 경제단체와 국책은행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박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