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기업 인사이트
세븐일레븐 ‘똑똑한’ 편의점 시대 연다롯데월드타워 31층에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 도입 ‘시그니처’ 등장
   
▲ 16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손바닥 하나로 입장부터 결제까지 가능한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문을 열었다.(사진=코리아세븐)

[아시아타임즈=이주희 기자] “세계 최초로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인 ‘핸드페이’(Handpay) 시스템을 도입한 미래형 편의점이다. 내 몸이 결제수단이 되는 ‘올 앳 잇츠 쇼핑(All At It's Shopping)’ 시대가 될 것이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이하 시그니처)에 대한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이사의 설명이다.

코리아세븐은 16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손바닥 하나로 입장부터 결제까지 가능한 무인 편의점 시그니처를 열었다. 코리아세븐 쪽 설명을 종합하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그룹의 미래를 위해 4차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인공지능(AI) 등을 접목한 ‘유통 혁신’을 주문해왔다. 그 성과물이 시그니처다.

코리아세븐, 롯데카드, 롯데정보통신 등 롯데그룹 계열사의 핵심 기술을 모아 완성한 시그니처는 계산대와 계산원이 없다. 대신 무인계산대가 손님을 맞는다. 핵심 기술은 핸드페이(Handpay) 시스템. 핸드페이는 사람의 신체 일부로 결제 가능한 바이오 페이(Bio Pay)의 일종이다. 롯데카드의 정맥인증 결제 서비스이기도 하다. 이 서비스 상용화는 세계 최초다.

핸드페이는 사람마다 다른 정맥의 혈관 굵기, 선명도, 모양 등을 통해 판별한다. 손바닥 정맥 정보를 롯데카드에 등록하면, 손바닥 인증만으로 본인 확인 및 물품 결제가 가능하다.

그밖에 시그니처의 7가지 기능은 △무인 포스(POS) △바이오인증게이트 △전자 가격태그(ESL) △디지털 자판기(담배) △자동 개폐 쇼케이스 △스마트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디지털 사이니지(DID)다.

시그니처에선 1500여 가지 상품을 판다. 시행 초기라 보안강화 차원에서 무인 계산할 경우 휴대폰 번호를 먼저 입력하고, 정맥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때문에 롯데카드 소지자만 이용할 수 있다. 

출입은 ‘바이오 인식 스피드게이트’에서 통제한다. 핸드페이 정보 등록을 거친 손님에 한해 자동으로 출입 권한을 준다. 사전 승인 없이 출입할 순 없다.

무인계산대는 360도 자동스캔 기능을 갖췄다. 상품을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놓으면 바코드 위치와 상관없이 360도 스캔을 통해 인식한다. 객체 인식 솔루션을 넣어 스스로 개별 상품의 부피를 인식하고, 오류를 자동으로 확인하도록 했다. 스캐너 가격은 1대당 40000만원 정도다.

상품 스캔을 마친 뒤 사전 등록한 핸드페이 정맥 인증 절차를 통해 연계된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시그니처 근무자는 매장 청결, 상품 발주 및 진열 등 전반적인 관리와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다. 

스마트 안심 담배 자판기를 통해 판매되는 담배는 정맥 방식으로 성인을 인증한다. 46인치 화면을 통해 상품을 고르고 구매할 수 있다. 코리아세븐 쪽은 정맥인식을 통해 성인을 인증하기 때문에 청소년의 담배 구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점포 디자인 콘셉트는 ‘리치 하이브(Rich-Hive)’로 풍요로운 벌집을 상징한다. 풍요·자유·사랑을 상징하는 롯데그룹의 기업이념 반영했다.

정 대표는 “인공지능(AI), 로봇기술 등 지금 주요 선진국들은 국가의 미래를 4차 산업혁명에 걸고 있다”며 “유통업계도 이런 메가트렌드 앞에서 각자 새로운 시도로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편의점이 새롭게 나가갈 길을 제시하는 것이며 소중한 첫 걸음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시그니처는 롯데월드타워에 상주하는 2000여명 대상 테스트 매장인 셈이다. 롯데는 향후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등 유통계열사 주요 매장을 중심으로 핸드페이 전용단말기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주희 기자  juhee@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희 기자 juhee@asiatime.co.kr

생활유통부 이주희 기자입니다.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