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평택시, 7~8월 무인방제 헬기 띄운다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평택시가 오는 7~8월 병충해 방제를 위해 무인헬기를 띄운다.

평택시는 최근 농촌인구의 급격한 노령화·부녀화로 벼 병해충 방제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위해 7~8월 지역농협을 중심으로 무인헬기 공동방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비용은 평택시와 4개 지역농협(평택, 팽성, 안중, 송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무인헬기 공동방제는 농업인들의 영농환경을 개선함은 물론 방제작업에 따른 농약중독을 예방해 농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효율적인 방제를 통해 벼 병해충 확산을 예방하고 쌀 안정생산을 위해 추진됐다.

무인헬기 방제은 지상에서 3~5m의 저고도로 살포해 약제침투 및 방제효과가 높은 게 특징이다.

또 비산이 적어 약제로 인한 주변 피해가 적으며 하루 30~50ha의 방제가 가능해 단기간에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시는 올해 무인헬기 공동방제 면적을 4200ha로 방제할 계획이다. 방제를 희망하는 관내 농업인은 농지소재지 지역 농협에 다음달 23일까지 자부담을 납부하고 신청하면 된다.

친환경(벼·블루베리)·축산·양봉 등 방제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공동방제에서 제외된다.

강성규 기자  press112@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press112@naver.com

강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
[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