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25 22:00 (월)
평택시, 7~8월 무인방제 헬기 띄운다
평택시, 7~8월 무인방제 헬기 띄운다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7.05.18 14:30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평택시가 오는 7~8월 병충해 방제를 위해 무인헬기를 띄운다.

평택시는 최근 농촌인구의 급격한 노령화·부녀화로 벼 병해충 방제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위해 7~8월 지역농협을 중심으로 무인헬기 공동방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비용은 평택시와 4개 지역농협(평택, 팽성, 안중, 송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무인헬기 공동방제는 농업인들의 영농환경을 개선함은 물론 방제작업에 따른 농약중독을 예방해 농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효율적인 방제를 통해 벼 병해충 확산을 예방하고 쌀 안정생산을 위해 추진됐다.

무인헬기 방제은 지상에서 3~5m의 저고도로 살포해 약제침투 및 방제효과가 높은 게 특징이다.

또 비산이 적어 약제로 인한 주변 피해가 적으며 하루 30~50ha의 방제가 가능해 단기간에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시는 올해 무인헬기 공동방제 면적을 4200ha로 방제할 계획이다. 방제를 희망하는 관내 농업인은 농지소재지 지역 농협에 다음달 23일까지 자부담을 납부하고 신청하면 된다.

친환경(벼·블루베리)·축산·양봉 등 방제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공동방제에서 제외된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