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현장을 찾아서
공중보행로 재탄생… '서울로 7017' 걸어보니
20일 공식 개장하는 서울로 7017의 모습. 산책로가 매우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다. (사진=이수영 기자)

[아시아타임즈=이수영 기자] 옛 서울역 고가도로를 '공중보행로'로 바꾼 '서울로 7017'가 20일 베일을 벗는다. 서울시는 20일 오전 10시 '서울로 7017'을 공식 개장하고 오후 8시에 개장식을 개최한다. 

서울시 건설관계자는 "노동자 분들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하루 8시간동안 고가도로 공사를 해왔다"며 "더운 날씨에도 여러 노동자들이 땀 흘려 수고한 만큼 서울로 7017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개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보행로는 박원순 시장의 대표적인 도시재생사업이며, 이름에 붙은 7017은 서울역 고가가 만들어진 1970년과 새롭게 재탄생한 2017년과 총 보행길의 갯수인 17 등을 조합한 것이다.

20일 공식 개장하는 서울로 7017의 모습. 산책로가 매우 깔끔하게 조성되어 있다. (사진=이수영 기자)

19일 기자는 시의 허가를 받고 개장 전 '서울로 7017'을 걸어보았다. 보행로 자체에 별다른 색이나 다자인 블록이 없어서 심심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보행자 시각에서는 매우 편한한 느낌을 받았다. 곳곳에 꽃과 나무가 심어져 있어서 산책로로서의 아이덴티티도 훌륭했다. 

보행로를 걷다보면 남대문시장과 한양도성, 남산, 약현성당 등 관광명소를 둘러볼 수 있고, 시민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필수 방문 코스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다만 서울시가 워낙 마천루가 많고 전망 좋은 곳이 많은 도시여서인지 지상 17m 위 보행로에서 바라보는 시내 풍경에서 크게 색다른 느낌을 받지 못했다.

버려진 신발을 폭포수 모양으로 엮어 그 사이에 꽃과 식물, LED 전등으로 장식한 설치 미술인 '슈즈트리' (사진=이수영 기자)

또한 버려진 신발을 폭포수 모양으로 엮어 그 사이에 꽃과 식물, LED 전등으로 장식한 설치 미술인 '슈즈트리'는 아직 미완성이라는 시 관계자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도로 위 흉물처럼 보였다.

주변에 상점도 많아 쉴 곳은 있었지만, 햇볕이 강한 여름에는 오랜 시간을 걷기에는 다소 힘들 것 같았다. 

물론 이제 막 조성된 공중보행로인 만큼, 시가 다양한 아이디어와 행사 등을 통해 꾸준히 개선한다면 서울에 또 하나의 랜드마크가 되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서울시가 워낙 마천루가 많고 전망 좋은 곳이 많은 도시여서인지 지상 17m 위 보행로에서 바라보는 시내 풍경에서 크게 색다른 느낌을 받지 못했다. (사진=이수영 기자)

한편, 서울로 7017에서는 이달 내내 20여개의 축제와 문화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라고 시 관계자가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로 7017은 111개 통합폴에 달린 LED 조명 555개와 화분 551개를 둘러싼 원형 띠 조명이 밤이면 파란 조명을 켜 신비로운 분위기가 연출된다"고 말했다.

이수영 기자  lsy@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영 기자 lsy@asiatime.co.kr

정경부 이수영 기자입니다. 초심을 잃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