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8 00:30 (수)
[기자수첩] 평택시, CCTV 설치 '밀어주기' 휩싸여
[기자수첩] 평택시, CCTV 설치 '밀어주기' 휩싸여
  • 강성규 기자
  • 승인 2017.07.0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관련 수사 중 관련업체들 '반발'
강성규 선임기자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최근 평택시가 방범용 CCTV 구축 사업을 실시하면서 특정업체와 별도의 협약서를 체결하는 등 '밀어주기' 의혹에 휩싸여 있다.

특히, 시는 CCTV와 관련해 현재 사법기관의 수사를 받고 있는 과정에서 이 같은 의혹을 불러일으켜 향후 파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4일 평택시 영상정보운영사업소는 지난 5월 '2017년 일반방범 CCTV구축사업 관급-CCTV설치'라는 물품구매 전자입찰 공고를 게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일반방범(1·2차) 및 범죄사각지대방범용 등 3차에 걸쳐 CCTV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제는 시가 전자입찰 공고를 게시하면서 '공정성'이 의심되는 조항을 함께 첨부했다는 점이다.

이런 문제에 대해 CCTV 관련 업체들은 "평택시가 특정업체를 밀어주기 위해 '협약서'를 작성, 공고문에 함께 게시했다"면서 "낙찰업체들이 특정업체 물품을 구입할 수밖에 없도록 한 것은 '밀어주기 입찰'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업체들의 이같은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 것은 시가 입찰 공고를 게시하면서 '물품공급 및 기술지원 협약서'를 함께 첨부했고, 협약을 맺은 업체들 역시 물품 제조사가 아닌 대리점 형태의 관내 업체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는 입찰 공고를 게시하기 전인 지난 4월경 관내 업체인 'B정보통신'등 4개 업체와 협약을 체결하고 협약 금액까지 버젓이 명시해 놨다.

CCTV 관련 업체들은 "평택시가 비상벨 시스템은 B정보통신 제품을, 스토리지 시스템은 (주)T테크 제품을 사용해야 하는 협약서를 공고문에 함께 첨부하다보니 사실상 다른 제품을 사용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자세히 들여다보면 특정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수의계약 수준"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시 영상정보운영사업소는 이런 부분에 대해 "전국적으로 협약서를 제조사와 체결하는 경우는 없다"면서 "현재 평택지역에 설치돼 있는 CCTV와의 호환성 문제 때문에 특정업체 제품을 명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일반방범(사업비 1차 6억여원, 2차 8억여원) 및 범죄 사각지대(사업비 7억여원) CCTV구축 사업 입찰을 실시하고 지난 5월26일 낙찰자까지 선정했으나 관련 업체들의 반발로 입찰 내용을 끊임없이 수정해 온 것으로 나타나 공정성 시비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press112@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