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동산
건설사 '컨소시엄' 막는 재건축조합조합, "다양한 건설사 입찰 막고, 수익성 떨어져"
서울 방배5구역, 신반포 22차 등 컨소시엄 '불허'
   
▲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이진희 기자] 올 부동산 시장의 최대 화두인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건설사와 조합의 팽팽한 기싸움이 감지된다. 건설사들은 사업의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컨소시엄' 구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재건축조합은 '컨소시엄'이 다양한 건설사의 입찰을 막는다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재건축·재개발 수주전에 대형건설사들의 컨소시엄 참여가 활발하다. 대전 지역의 대규모 재개발 사업지로 꼽히는 문화8구역은 GS건설·SK건설 컨소시엄과 두산건설이 맞대결을 펼친다.

당초 GS건설과 SK건설이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경쟁에 나설 것으로 관측됐지만, 이들 건설사는 출혈을 줄이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쟁보다는 협업을 선택했다.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엔 과도한 경쟁으로 입찰 단가가 낮아지는 것을 방지하고, 공사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짝을 이뤄 시공권을 쥐어진 건설사도 많다. 실제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하반기에만 전국 16곳, 2만3614가구에 달하는 물량이 컨소시엄으로 공급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배 늘었다.

그중에서도 경기도(9638가구)에 가장 많은 컨소시엄 분양물량이 예정돼 있고, 서울 3681가구, 세종 3100가구 순이다.

대림산업·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단지를 이달 중으로 분양할 예정이며, 오는 9월엔 롯데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이 은평구 응암동 응암2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응암2 e편한세상 롯데캐슬’을 선보인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재건축 단지 조합의 시선은 곱지 않다. 많은 건설사들이 경쟁에 참여할수록 금융비 혜택, 건축비 인하 등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하기 마련인데, 컨소시엄을 꾸릴 경우엔 경쟁사가 줄면서 수익성도 함께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수주전을 시작하기도 전에 공동도급을 불허한다고 못 박은 곳도 여럿 있다. 지난달 31일 현장설명회(이하 현설)를 연 서울 방배5구역 조합은 컨소시엄 방식을 불허해 단독으로만 입찰이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 신반포 22차 재건축 단지도 사업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공동사업시행 방식’을 적용했지만 컨소시엄은 금지해 시공권을 노리는 건설사는 개별 경쟁을 벌여야 한다.

이외에도 서울 한신4지구, 신반포15차, 서초신동아 단지 재건축조합이 컨소시엄 방식을 불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이지만, 특히나 강남권 정비사업지는 사업성이 좋기 때문에 재건축 조합이 건설사 간의 경쟁을 유도해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것”이라면서 “조합원이 유리한 위치에 있어 건설사들은 조합원의 입맛을 맞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진희 기자  ljh@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희 기자 ljh@asiatime.co.kr

건설부동산부를 맡고 있는 이진희 기자 입니다. 직접 발로 뛰며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이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
[조재오 칼럼] 우랑탕[조재오 칼럼] 우랑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