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한화S&C, 정보기술 서비스 사업부문 지분 매각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한화S&C는 11일 스틱인베스트먼트에서 운용하는 스틱스페셜시츄에이션펀드 컨소시엄에 한화S&C의 정보기술 서비스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44.6%를 2500억 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한화S&C는 오는 10월 중 기존 존속법인과 사업부문 법인으로 물적분할되며, 스틱컨소시엄은 분할된 사업부문 법인의 일부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

이를 통해 한화S&C의 존속 법인에는 한화에너지 등 계열회사 지분과 조직 일부만 남게 된다.

스틱컨소시엄은 지난 7월 28일 한화S&C 본입찰에 참여했으며 3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한화S&C는 그동안 공정거래법 상 일감몰아주기 규제 법안의 취지에 부응하기 위한 방안을 여러 모로 검토해 왔는데, 이번 지분 매각을 통해 분할된 법인의 대주주 지분율을 낮추는 동시에 외부 투자자의 사업관리 역량을 활용한 IT 사업의 발전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지분 일부 매각 이후에도, 분할된 신설법인은 대주주 지분율을 추가적으로 낮추기 위한 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다.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자동차, 전자 담당 산업부 조광현 기자입니다.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조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사설] ‘민생보다 지방선거’ 12월 임시국회를 보는 싸늘한 시선[사설] ‘민생보다 지방선거’ 12월 임시국회를 보는 싸늘한 시선
[김형근 칼럼] 최남수 YTN 사장 내정자 ‘촛불 민의’에 맞지 않다[김형근 칼럼] 최남수 YTN 사장 내정자 ‘촛불 민의’에 맞지 않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