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뉴스2030
청년 취업·창업 위해 힘쓰는 유통가
   
▲ 롯데백화점은 23일 부산지역의 청년 취업, 문화 활동 지원을 위한 ‘두드림 센터’를 문 열었다고 밝혔다. (왼쪽 5번째부터) 백종헌 부산시의회 의장, 서병수 부산시장,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이사, 하계열 부산진구청장 순서다.(사진=롯데백화점)

[아시아타임즈=이주희 기자] 청년 일자리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유통가들은 청년들을 위한 창업이나 취업과 연계할 수 있는 프로그램 등을 만들며 청년 일자리에 힘쓰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23일 부산지역의 청년 취업, 문화 활동 지원을 위한 ‘두드림 센터’를 문 열었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이를 통해 서비스 전문 인재를 양성하고, 고용디딤돌 등 청년 취업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두드림 센터는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별관 증축부분에 총 면적 918㎡(약 278평), 지상 1~2층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됐다. 1층에는 청년창업가를 위한 특설 매장과 문화전시공간(갤러리)이 들어선다. 2층에는 청년 커뮤니티 공간, 교육장, 사무실 등이 갖춰지며, 3층 옥상 테라스는 휴게 공간 및 야외전시, 무대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1층의 청년창업가를 위한 특설 매장에 입주할 수 있는 조건이나 기준은 현재 정해진 게 없으며, 향후 롯데백화점과 부산시가 협업해서 결정 할 계획이다.

두드림 센터는 롯데백화점이 부산지역 청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건축 및 인테리어 제반 비용을 전액 부담했다. 앞으로 20년간 부산시에 무상으로 장소를 제공해 지역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운영은 부산시가 맡는다.

부산시도 지역 청년 취업과 아르바이트 상담지원, 청년 고용 촉진 사업 등을 추진한다. 또 청년 문화 사업과 청년문화단체 커뮤니티 활성화 사업, 청년 작가 네크워크 사업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 할 예정이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이사는 “최근 청년 취업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두드림 센터 오픈을 통해 청년들의 취업 역량을 강화하고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청년농부들의 판로 확대를 위해 본점 지하 1층에서 ‘청년농부 프레쉬 마켓’을 24일까지 연다.

신세계는 지난해 6월부터 청년농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청년농부 프레쉬 마켓은 이 프로젝트 2탄이다. 지난해 1탄으로 선보인 ‘청년 농부의 꿈 프로젝트’는 계획한 매출 보다 두 배에 달하는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올해 프레쉬 마켓에는 19명의 청년들이 참여하며, 무항생제 한우, 특허 받은 자반고등어, 천일염 등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신세계는 향후 보다 많은 청년들에게 판로를 제공하고자 청년농부 프로젝트를 매년 열 예정이며, 청년농부들의 노력을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7월 말 인터넷 쇼핑몰 ‘롯데아이몰’내에 청년창업 기업과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판매하는 ‘중소기업 전문관’을 열었다.

유통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창업 기업과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었다. 전문관은 생활용품, 건강용품, 생활밀착형, 아이디어 상품 중심으로 모았다.

‘중소기업 전문관’에 입점하는 청년창업 기업의 상품은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우수 제품을 매년 50개씩 선정해 들어간다.

앞으로 청년창업 기업의 상품들은 티커먼스(TV시청 중 전용 리모콘으로 상품구매가 가능한 서비스) 채널 ‘롯데OneTV’에 입점 지원 후 TV홈쇼핑 정규 편성으로 할 계획이다.


이주희 기자  juhee@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희 기자 juhee@asiatime.co.kr

생활유통부 이주희 기자입니다.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
[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