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업 인사이트
배출가스 기준 연기에 한숨 돌린 쌍용차, 친환경차에 매진
   
▲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조립라인 3

[아시아타임즈=표진수 기자] 국내에서 디젤차 비중이 가장 높은 쌍용자동차는 환경부가 현재 판매 중인 디젤 차량에 대한 배출가스 측정방식 기준 강화를 내년으로 연기하면서 한숨 돌리게 됐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완성차업체 중 경유차 판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쌍용차로 61%에 달한다.

쌍용차는 소형 SUV '티볼리' 가솔린모델과 유일한 세단 모델인 '체어맨'을 제외하고는 모두 경유엔진만 사용한다.

쌍용차는 환경부가 내년 9월까지 강화된 인증 기준을 맞추지 못하면 판매를 중단할 위기에 놓였었다. 기존 유럽연비측정방식이 국제표준시험방법으로 바뀌고 실도로 배출허용 기준까지 추가되면서 강화됐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지난 6월 기존보다 강화된 배출가스 측정방식 내용을 포함한 개정령안을 입법예고하고 완성차업계에 의견을 물었다.

이에 쌍용차를 포함한 일부 완성차업체는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 적용 시점을 늦춰 달라는 등의 건의를 했다.

실제 새로운 배출가스 규정에 맞추려면 대폭 늘어난 테스트 주행과 속도, 거리 등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기존 방식과 달라진 거리와 속도는 엔진에 부담을 주고 더 많은 배출가스가 나와 규정을 충족할 수 없었다.

특히 현행 배출 기준에 따라 인증을 받은 차량으로 새 기준에 맞추기 위해서는 차량 전체적으로 다시 설계해야 하고, 2~3년의 준비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늦춰달라고 건의한 것이다.

환경부는 이 같은 입장을 반영해 기존 배출가스 측정 방법으로 인증받은 차량에 한해 2019년 9월까지 전년도 출고량의 30% 범위에서 출고를 허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재입법했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가솔린·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쌍용차는 티볼리와 코란도 C 등을 생산하고 있는 조립 1라인에서 오는 2020년 이전까지 300km 정도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환경부가 규제 강화 시점을 유예해주면서 차질 없이 2020년까지 전기차 생산·개발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산업부 표진수 기자입니다. 사실만 전달하는 기본을 지키는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출근길 풍경[정균화 칼럼] 출근길 풍경
[김형근 칼럼] 4차산업혁명, “사람들을 뒤에 남기고 가지 말라”[김형근 칼럼] 4차산업혁명, “사람들을 뒤에 남기고 가지 말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