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경기도 특사경, 추석 앞두고 식품 제조·판매업체 단속
[아시아타임즈=양종식 기자]경기도가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성수용품 위생상태 안전을 위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특별사법경찰단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 선물용 농·축·수산물 과 가공식품 등 명절 성수식품에 대한 식품안전·위생상태, 원산지표시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이번 단속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다. 도는 이 기간 도내 550개 식품제조가공업, 축산물가공업소와 중대형 마트를 대상으로 단속을 펼친다.

단속 대상은 부패·변질된 식품, 무표시 식품 등 부정·불량식자재 사용행위와 유통기한 경과 등 안전성 미확보 식자재 판매 목적 보관행위, 식자재 원산지 거짓(혼동)표시 등이다.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형사처벌과 영업정지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특사경은 또, 추석명절 제수용 음식으로 많이 소비하는 소고기, 고사리 등 7종에 대해 잔류농약 등 안전성 검사를 강화해 불량 먹거리 유통 차단에 집중할 계획이다.

부정·불량 식자재 사용 행위는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원산지 거짓(혼동)표시 행위는 농수산물의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된다.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부정·불량 식자재 사용 등 중대 사범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형사입건 등 엄단 하겠다"면서 "위반업소 사후관리를 강화해 도내 식품위생 수준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양종식 기자  didwhdtlr7848@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종식 기자 didwhdtlr7848@hanmail.net

양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
[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