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독일차 ‘정조준’… 현대차의 제네시스 'G70 ' 자신감
   
▲ 제네시스 'G70' 티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아시아타임즈=표진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사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세번째 라인업인 'G70'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독일의 명차인 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등과 비교해도 전혀 뒤쳐지지 않는 디자인과 성능으로 본격 경쟁구도를 예고하고 나섰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5일 제네시스 G70을 공개하고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제네시스 G70은 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등 3종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디젤 엔진 모델도 포함됐다.

최고 사양 모델인 3.3 가솔린 터보는 'G70 스포츠'라는 별칭이 붙었는데, 정차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이 4.7초에 불과할 정도로 가속 성능이 뛰어나다. 이는 기존 국산차 중에서 가장 빨랐던 기아자동차의 4.9초보다 0.2초 빠른 속도다.

G70은 또 차체를 경량화해 최고 시속은 270Km에 달한다. 현대차는 G70의 완벽한 주행성능 구현을 위해 미국 데스밸리와 스웨덴 북부 그리고 독일 늬르부링크링에서 담근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달리는 맛'이 있는 스포츠세단으로서 부족함이 없는 성능이 기대되는 이유다.

디자인도 한층 날렵해졌다. 차량 크기는 D세크먼트(중형)지만 스포티한 느낌이 들 정도로 날렵하다.

황정렬 제네시스 PM 센터 전무는 "G70은 C클래스와 크기는 비슷하지만 고급스럽고, BMW 3보다 주행성능이 좋다"며 "3.3 터보 모델은 370마력에 제로백 4.7초로 3시리즈와 C클래스를 능가하고 마세라티 콰트로 포르테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게다가 환형구조로 차체를 설계해 차체 주요 부위를 보강하면서 차체 강성도 강화했다. 또한 동급 최다 수준인 9개의 에어백과 보행자 충격을 완화해주는 액티브 후드,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등 첨단 안전.주행지원 기술이 장착돼 안정성도 뛰어나다.

한국자동차안전평가·미국도로교통안전국·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등 국내외 안전평가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G70의 가격은 경쟁상대로 지목한 독일차 3사의 동급 모델 가격보다 저렴하다. 2.0 가솔린터보 대당 3750만~4045만 원, 2.2 디젤 4080만~4375만 원, 3.3 가솔린터보 4490만~5230만 원이다.

비슷한 등급의 독일 3사 경쟁 차종의 가격이 모두 4000만원대 후반에서 시작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우디 A4가 4950만~5990만 원에 판매되고 있고, BMW 3시리즈가 4740만~5600만 원에 판매된다.

G70 최고 트림(5230만 원)과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4970만~6420만 원)과 비교해도 최대 1200만원 정도의 가격 차이가 난다.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산업부 표진수 기자입니다. 사실만 전달하는 기본을 지키는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
[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