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가평군, '7080 청평고을 조성사업' 본격화
   
[아시아타임즈=권길행 기자]청평도시 재생 프로젝트인 '7080추억과 낭만 젊음이 있는 청평고을 만들기'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7080추억과 낭만 젊음이 있는 청평고을 만들기'는 30년 전 청년문화의 중심지였던 청평을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도농상생과 세대통합을 위한 공유경제의 장을 만드는 청평도시 재생 프로젝트다.

가평군은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관련 부서장 및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7080 청평고을 조성사업'을 본격화 하기 위해 민간자문단과 추진협의체를 구축했다.

민간자문단은 도시계획 및 부동산개발, 문화관광예술, 건축 등 3개 분야 8명으로 구성됐다. 추진협의체는 공무원 및 주민대표 등 14명으로 구성됐다.

군은 청평지역 전체에 대한 관광인프라 구축을 통해 청평고을센터, 도시텃밭, 푸드 코트, 익사이팅 존, 자연생태문화공원 빈집 캘러리, 수변공원, 추억 저장소 등을 조성해 일자리를 늘리고 그 결과를 함께 나누며 더 큰 시너지효과를 얻겠다는 구상이다.

또 청평을 중심으로 반경 500m내 산책하며 체험할 수 있게 구성해 방문객에게 시공간을 추억하고 즐기는 휴식·힐링·체험·문화예술의 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청평은 서울에서 대중교통으로 40분이면 닿을 수 있는 편리한 접근성과 연간 230만여명에 이르는 청평역 및 북한강 자전거길 이용객이 있어 사업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오는 2019년까지 총 170억 원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이 사업의 범위는 청평구역사, 중앙내수면 연구소, 안전유원지, 청평신역사 일원 등을 포함하고 있다.

김 군수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뛰어난 수도권 접근성으로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진 청평이 난개발 되지 않고 청평의 역사와 문화를 반영, 산재되어 있는 관광지 간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체류형 관광지로서 거듭나는데 현재 수립중인 마스터플랜이 성공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길행 기자  itn113@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길행 기자 itn113@naver.com

권길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청년과미래 칼럼] 인구 절벽의 위기, 한국의 미래는?
[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정균화 칼럼] 인생은 채워지는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