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뉴스2030
진로 고려해 대학 전공 선택하면 취업 가능성도 높아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대학 진학 때 진로·취업 등을 고려해 전공을 선택한 학생이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졸업 후 취업가능성이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대졸 청년취업의 요인분석과 정책적 시사점 : 취업교육 및 취업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진로·취업을 고려해 대학에 진학한 학생의 취업 가능성이 수능·학교 성적, 지인의 권유, 학문적 흥미 등을 고려한 학생보다 최소 2.6% 포인트에서 최대 2.7% 포인트까지 취업 가능성이 높았다.

이는 한경연이 2014년과 2015년 대졸자 직업 이동경로조사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다.

직장체험프로그램(인턴 포함)도 졸업 후 취업가능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학생의 경우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졸업 후 취업가능성이 최소 1.7% 포인트에서 최대 1.8% 포인트까지 높았다. 다만 직장체험프로그램은 중소기업보다 대기업 취업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반면 대학교에서 시행하는 진로·취업 관련 교과목은 졸업 후 취업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문계열보다는 사회과학, 공학, 자연계열이, 서울권 대학 졸업자가 비(非)서울권 대학 졸업자보다 상대적으로 취업가능성이 높았다. 학점이 높을수록 취업가능성도 함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성 한경연 실장은 "청년취업을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중·고등학교에서 진로·취업교육을 확대·강화해 향후 학생들의 진로·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천원기 기자  wonki@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wonki@asiatime.co.kr

산업부 천원기 기자 입니다. 독자들이 알고 싶고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는 뉴스를 제공하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천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
[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