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4 06:00 (월)
백화점-전통시장 상생 도모
백화점-전통시장 상생 도모
  • 류빈 기자
  • 승인 2017.09.28 13:0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백화점들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전통시장 지원에 나서며 상생을 도모하고 있으나 백화점과 전통시장의 경기 양극화 현상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들이 다가오는 추석 연휴와 더불어 2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쇼핑 관광 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에 맞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상생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영천시장 등 전국 15개 점포의 주변 전통시장 11곳을 대상으로 친절서비스를 교육하고, 대형 장바구니 1만 개와 비닐봉지 10만 개, 앞치마 200개를 제작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에서 전통시장 상인 등이 참여하는 ‘한가위 맞이 별마당 플리마켓’을 지난 27일과 28일 이틀간 개최했다. 하남의 전통시장인 신장시장, 덕풍시장 상인 등이 참여해 과일, 나물, 전 등 다양한 추석맞이 제수용품을 판매했다. 스타필드 하남에서 주차공간을 플리마켓 장소로 제공하고, 45동의 대형 텐트 설치 등 행사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했다.

롯데백화점도 지역 전통시장과의 상생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지난 7월에는 광복점에서 중구 전통시장 연합회와 서비스 교육 등 상생 협력 서비스 프로그램을 열기도 했다. 대전점에서는 우수직원 포상으로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을 주는 등 전통시장과의 상생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정부는 전통시장 살리기에 힘쓰고 있다. 금융당국이 추석연휴기간 동안 중소기업과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약 16조원의 자금을 공급키로 했다.

민관이 합동으로 추진하는 코리아세일페스타에서는 작년에 405개의 전통시장이 참여했던 반면 올해는 500개 이상이 참여할 수 있도록 늘렸다. 또 추석 직거래 장터 239곳을 운영하고 농축수산물과 전통식품 할인행사를 강화했다.
rb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