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뉴스2030
금융위기 때보다 어려운 취업… 20대 실업자 5명중 1명 '순수 실업자'
   
 

[아시아타임즈=표진수 기자] 지난 8월 취업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20대 '순수 실업자'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20대 실업자는 39만명이었고 이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7만2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전체 실업자의 18.5%가 취업 자체를 한번도 해보지 못한 '순수 실업자'인 것이다.

계절성과 상관없이 통계를 내기 위해 8월 기준으로 비교해 봤을 때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 비중은 지난 1999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 8월 10.0%보다 8.5%포인트나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8월 기준으로 보면 글로벌 금융위기이던 2008년(9.7%)과 2009년(7.3%)에도 10명 중 한 명에도 못 미쳐 지난 2012년까지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자의 비중 주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3년 13.4%로 뛰더니 2014년(11.1%), 2015년(13.3%)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찍고, 지난해 8월 17.6%까지 오르더니 올해 또 다시 올랐다.

15∼29세로 연령층을 확대해봐도 실업자 중 순수 실업자는 1999년 8월 13.5%에서 올해 8월 19.7%로 6.2%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8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다.

이는 청년층 입장에서 보면 글로벌 금융 위기나 외환위기 때보다 취업의 첫 문턱을 넘기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분석된다.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산업부 표진수 기자입니다. 사실만 전달하는 기본을 지키는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
[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