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1 00:00 (금)
금융위기 때보다 어려운 취업… 20대 실업자 5명중 1명 '순수 실업자'
금융위기 때보다 어려운 취업… 20대 실업자 5명중 1명 '순수 실업자'
  • 표진수 기자
  • 승인 2017.10.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표진수 기자] 지난 8월 취업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20대 '순수 실업자'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20대 실업자는 39만명이었고 이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7만2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전체 실업자의 18.5%가 취업 자체를 한번도 해보지 못한 '순수 실업자'인 것이다.

계절성과 상관없이 통계를 내기 위해 8월 기준으로 비교해 봤을 때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 실업자 비중은 지난 1999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 8월 10.0%보다 8.5%포인트나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이다.

8월 기준으로 보면 글로벌 금융위기이던 2008년(9.7%)과 2009년(7.3%)에도 10명 중 한 명에도 못 미쳐 지난 2012년까지 20대 실업자 중 취업 무경험자의 비중 주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3년 13.4%로 뛰더니 2014년(11.1%), 2015년(13.3%) 연속으로 두 자릿수를 찍고, 지난해 8월 17.6%까지 오르더니 올해 또 다시 올랐다.

15∼29세로 연령층을 확대해봐도 실업자 중 순수 실업자는 1999년 8월 13.5%에서 올해 8월 19.7%로 6.2%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8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다.

이는 청년층 입장에서 보면 글로벌 금융 위기나 외환위기 때보다 취업의 첫 문턱을 넘기가 더 어려워진 것으로 분석된다.


pjs91@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