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기업 인사이트
CJ제일제당, 2020년까지 HMR 매출 3.6조 원 목표
   
▲ CJ HMR SHOWCASE에서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 부회장이 인사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CJ제일제당은 11일 서울 필동 CJ인재원에서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HMR)을 선보이는 쇼케이스(show case·공개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 부회장의 질문으로 시작됐다.

"우리가 평생 동안 얼마나 많은 음식을 먹을까요?”

이 자리에서 김 부회장은 사람이 평생 동안 평균 8t 트럭 3대에서 4대 정도의 음식량을 섭취한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많은 양의 음식을 먹는 이유는 모두 기초대사량으로 쓰이기 위한 것이며, 그만큼 잘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HMR 사업에 주력해 편리하면서도 건강한 식품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CJ제일제당의 HMR 사업 성과와 비전이 발표됐다.

CJ제일제당은 ‘햇반’, ‘비비고’, ‘고메(함박 스테이크, 미트볼, 피자 등이 포함된 양식메뉴’등 3대 핵심 HMR 브랜드를 키워 2020년까지 HMR 매출을 3조6000억 원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중 40%를 글로벌 시장에서 달성할 계획이라고 강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핵심 HMR 브랜드를 내세워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조 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약 40% 성장한 1조5000억 원의 매출을 예상했다.

CJ제일제당은 이 같은 성과를 기반으로 HMR 사업을 늘려나가 혁신기술과 연구개발(R&D) 경쟁력을 갖춰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식의 세계화’와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HMR 사업에 총 2000억 원 이상을 투자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은 HMR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소비자 선호도에 따른 빅데이터를 통해 가정에서 쉽게 요리하기 힘든 음식을 위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수살균 △원재료 특성 보존 △영양균형 구현 등 신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원재료가 갖고 있는 본연의 맛과 신선도, 식감을 최대한 살리고, 영양도 고루 갖춘 건강을 위한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목표에
따라 실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포장 기술을 개발하는 데 힘써 조리시간을 단축시키고, 조리품질의 균일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리 도구가 없어도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하고, 맛 품질도 유지되는 ‘전자레인지용 HMR’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 말까지 진천 식품 통합생산기지를 건설해 HMR 제품 생산 전 과정을 자동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건비를 절약함으로써 원가 절감을 이루고 소비자들에게 가성비 높은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다짐했다.

또 HMR 제품을 통해 해외에 한식을 널리 알리겠다는 포부를 드러났다. 생산기지가 있는 미국과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을 중심으로 한식 대표 메뉴인 밥, 찌개, 만두, 비빔밥, 불고기 등을 HMR 제품으로 만들어 현지인 입맛에 맞게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류빈 기자  rba@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빈 기자 rba@asiatime.co.kr

사회부 류빈 기자입니다. 사회를 바라보는 큰 눈을 갖겠습니다.

류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
[조재오 칼럼] 우랑탕[조재오 칼럼] 우랑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