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구리시, '주민참여형 신고제' 가동
   
[아시아타임즈=정진영 기자]구리시가 시민생활에 불편을 주는 불법주정차를 스마트폰을 통해 신고하는 '주민참여형 신고제'를 가동한다.

구리시는 인도, 횡단보도, 버스정류장에 불법주정차한 차량을 일반 시민이 스마트폰을 이용 생활불편 신고앱을 통해 신고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참여형 신고제'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시민생활 밀집지역에서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신고사진이 단속기준 및 위반사실에 부합하는 내용이 입증되어 인정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단속없이 법에 따른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신고사진은 현재 CCTV 단속기준과 동일하게 10분 이상 간격을 두고 동일한 위치에서 동일 차량에 대해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하도록 1차, 2차 촬영한 사진이어야 한다.

신고가 유효한 시간대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점심 시간대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제외) 촬영된 사진으로써 촬영한 날로부터 2일 이내'생활불편 신고' 앱을 통해 신고해야 신고 요건이 충족된다.

시는 신고된 사진을 종합 확인해 위반사실이 인정되면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일상생활에서 언제 어디서든 스스로가 올바른 도로교통법을 준수하여 시민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 주정차로 신고 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진영 기자  cjyoung52@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영 기자 cjyoung52@naver.com

정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김형근 칼럼] 장제원 의원, 다음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인가?
[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청년과미래 칼럼] "낙태죄 폐지를 찬성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