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현장을 찾아서
[르포]현대·기아차의 미래 보여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 현대·기아자동차는 12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사진=표진수기자)

[아시아타임즈=표진수 기자]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이 12일 진행됐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R&D) 내 열린 연구문화 조성에 기여하고 연구원들의 열정, 창의력을 끌어내기 위한 문화활동으로,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 ‘이동수단’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물로 제작해 경연을 펼치는 행사다.

이날 기자는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 발표 행사에 참석했다.

올해 행사는 참신하고 새로운, 사람과 사회에 기여하는, 삶의 동반자가 되는 상상의 모빌리티와 응용기술을 주제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 구현에 중점을 뒀다.

연구원들은 제한된 금액으로 근무시간 외에 약 5개월의 시간을 투자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해 냈다.

본선 진출 8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과 100여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아이디어를 구현한 '심포니'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2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대상 '심포니' (사진=표진수기자)


심포니는 마음 心에 현대자동차가 최초 개발한 포니 자동차를 기반으로 이름을 땃다. 실제 심포니팀의 개발자의 친척이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데,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데 있어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개발했다.

특히 수어번역 시스템 '포니톡'을 통해 외부의 소리를 시각화하고 진동화 시스템을 통해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데 있어 오해를 없애기 위해 개발했다고 밝혔다.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개발한 모빌리티 작품 '심포니' (사진=표진수기자)


심포니 팀은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누구나 설렘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 소방차, 구급차 등의 사이렌 소리와 자동차 경적 소리를 주파수로 분석해 전방 유리에 시각화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은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가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 (사진=표진수기자)


로모(Robot+Mobility)는 모빌리티와 4차산업(인공지능, 로봇)이 만나 현대차의 미래를 보여주자를 컨셉으로 양팔형 로봇팔과 모빌리티를 결합한 아이디어다.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사진=표진수기자)


로모는 1가정 1로봇시대, 고령화시대, 사회 안전 등 실생활에서 활용될 수 있는 아이디어로 구현됐다. 비록 이날 선보인 로모는 작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지만, 현실적인 아이디어로 좋은점수를 받았다.

특히 이날 청중평가상을 받은 '착한자동차'팀이 가장 눈에 띄었다.

운전 주행에 따라 포인트가 쌓여 안전운전을 도와주는 시스템 '착한 자동차' (사진=표진수기자)


최근 자율주행차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운전자의 주행습관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정보를 수집해 데이터화해 시스템에 전송한다.

착한자동차 팀의 '사고 없는 세상을 위한 착한자동차 HYUNDAI SMILE TAXI'는 이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래의 자율주행차에 접목하면 운전자를 보다 안전하게 운전하도록 도와주는 아이디어로 청중들의 이목을 잡았다.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사진=표진수기자)


이외에도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차량 오염을 방지하고 외관을 보호하는 자동 전동차고 ‘쉘터’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차량 내부 공간의 자율적, 창의적 활용사례 ‘플루이딕 스페이스’등 많은 작품들이 발표됐다.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사진=표진수기자)


현대·기아차는 수상작품들을 향후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함으로써,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대·기아차의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활발한 기술개발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대기아차는 우수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사진=표진수기자)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진수 기자 pjs91@asiatime.co.kr

산업부 표진수 기자입니다. 사실만 전달하는 기본을 지키는 언론인이 되겠습니다.

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
[조재오 칼럼] 우랑탕[조재오 칼럼] 우랑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