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저축은행, 국감에서 왜 제외됐나?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액은 20조1864억원이었다.

[아시아타임즈=장성윤 기자] 12일부터 시작된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가계대출에 대한 쟁점을 다루면서도 가계대출액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는 저축은행을 증인출석 명단에서 제외시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내 근로소득자 중 절반은 월평균 180만원도 채 벌지 못하는 등 소득상황이 열악한 반면 가계대출액은 늘어나고 있어 가계대출은 이번 국감에서 빠질 수 없는 문제다.

이처럼 근로자들의 소득 상황이 어려워진 가운데 가계대출액 규모는 점차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액은 20조1864억원이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조4944억원이 늘어난 규모로 2011년 12월에 기록한 50조2376억원 이후 5년 7개월 만에 최대 수치다.

이번 국감에서 저축은행이 증인명단에서 제외된 이유에 대해 저축은행 관계자들은 이미 지적받을 만큼 받았다는 입장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이미 여러 금융규제를 받고 있어 이번 국감 증인 출석에서는 제외된 것 같다”며 “작년 국감에서 지적받았던 SBI저축은행의 부실채권 소각문제나 아프로서비스그룹의 저축은행 인수조건 위반 등의 문제도 현재 잘 정리되고 있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국정감사 이후, SBI저축은행은 1조1000억원 규모 소멸시효 완성채권을 지난 8월 완전 소각했다. 아프로서비스그룹은 2019년까지 원캐싱과 미즈사랑 영업을 중단하고 2024년까지 러시앤캐시 영업을 종료한다.

또 다른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대손충당금 규제 등 가계대출 관련 금융규제를 이미 받았다”며 “케이뱅크 등 다른 여러 굵직한 이슈들이 있기 때문에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한 국감은 진행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성윤 기자  manri@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 manri@asiatime.co.kr

장성윤 경제부 기자입니다. 사실에 기반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정균화 칼럼] 양 날개로 날아라!
[조재오 칼럼] 우랑탕[조재오 칼럼] 우랑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