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패션업계, '더 길게' 롱패딩 전쟁
   
▲ 삼성물산 패션부문 SPA브랜드 에잇세컨즈 '굿럭 패딩' (사진=삼성물산 제공)

[아시아타임즈=류빈 기자] 아침마다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쌀쌀한 초겨울 날씨가 찾아온 요즘,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긴 패딩인 이른바 ‘롱패딩’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이에 의류업계에선 앞다투어 기장을 늘리면서 기능성과 디테일을 더한 다양한 롱패딩을 선보이며 판매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롱패딩은 운동선수들이 필드에서 입는 벤치파카에서 착안해 만들어진 패딩이다. 길이가 무릎 밑까지 내려와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일반 겨울코트와는 다르게 활동성과 편안함을 고려한 아이템으로 소비자들에게 인식되며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롱패딩은 작년부터 인기를 끌어온 아이템으로 올해에는 더 길어진 기장과 풍성한 퍼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돼 지난해와는 또 다른 트렌드를 선보이고 있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사이폰 벤치다운’은 심플한 디자인의 벤치다운 제품이다. 네파의 기존 벤치다운 제품들보다 더 긴 기장이 특징이다. 네파에 따르면 아웃도어 업계 내에서 최장 길이로 나와 보온성을 살렸다. 또 신장의 차이를 고려한 최적의 길이를 적용해 키가 작은 사람도 부담 없이 착장 할 수 있도록 제품을 제작했다. 두툼한 두께감에 덕다운을 사용해 한겨울에도 입을 수 있도록 했다.

삼성물산은 패션부문의 SPA브랜드 에잇세컨즈에서 ‘굿럭 패딩’을 선보였다. ‘행운을 주고, 행운을 기원한다’는 의미로 이름 붙인 굿럭 패딩은 롱 스타일 기장의 퀼팅 패딩을 비롯해, 후드 라쿤퍼 사양, 가성비와 고급스러움을 주는 덕패딩까지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출시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아웃도어에서 ‘벤치다운’을 출시해 신축성 있는 소재를 활용해 활동성을 높였고, 윈드스토퍼 소재를 적용해 기능성을 살렸다.

라푸마의 ‘레오2’는 지난 시즌 완판을 기록한 벤치다운을 새롭게 발전시킨 제품이다. 젊은 고객들을 타깃으로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했다. 부드러운 촉감의 소재를 사용하면서, 기장을 지난 시즌에 비해 약 10cm 늘렸다.

코오롱스포츠의 ‘튜브 롱 다운재킷’은 지난해 완판된 제품을 업그레이드해서 출시됐다. 거위털과 솜털을 9 대1 비율로 제작해 탁월한 보온성을 유지한다.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에 스트링이 달린 탈부착형 후드가 적용됐다.

아이더의 ‘타이탄 롱 다운재킷’은 지난해 겨울 한정판으로 선보여 한 달 여 만에 완판을 기록했던 제품으로, 올해도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엑스트라 롱 기장으로 출시됐다. 프렌치 덕다운 충전재와 발열안감을 동시 적용해 한파에도 편안하고 따뜻함을 제공한다.

홈플러스는 전국 138개 매장에서 합리적인 가격대의 겨울 경량 패딩을 출시했다. 롱패딩의 인기에 힘입어 패딩의 기장을 무릎까지 과감하게 늘리고 덕다운으로 경량성을 높인 페더점퍼(7만9900원)와 여성복에서는 박시한 핏의 야상 스타일 롱패딩(5만9900원)을 출시했다.

네파 벤치다운 (사진=네파 제공)

류빈 기자  rba@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빈 기자 rba@asiatime.co.kr

사회부 류빈 기자입니다. 사회를 바라보는 큰 눈을 갖겠습니다.

류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