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VIEW 칼럼 정균화의 세상읽기
[정균화 칼럼] 결혼도 戰略이다.
  •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 승인 2017.11.13 09:30
  • 댓글 0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요즘처럼 결혼 적령기의 매력적이고 지적인 싱글 여성들이 이렇게 많은 적이 있었던가? 왜 인생의 ‘짝’을 찾지 못하고 왕자의 키스를 받지 못한 멋진 공주들이 점점 넘쳐나고 있는 것일까? 오늘날 싱글로 산다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니다. 오히려 독신(獨身)은 유행처럼 번져가고 있다. 싱글들의 행복지수가 기혼자들의 수준에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는 연구결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가지 간과할 수 없는 사실은 자신과 잘 맞는 짝과 함께하는 삶은 지금도 앞으로도 행복한 삶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당신이 멋진 왕자의 키스를 기다리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든, 왕자가 될 만한 개구리를 만나 함께 성장하는 공주든,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한 살 한 살 나이가 들수록 왕자를 만날 확률이 줄어든 것이다. 잠자는 숲속의 나이 많은 공주는 중매시장에서도 좋은 남자를 소개받기 어렵다. 어릴 때 거절했던 많은 개구리들은 자신의 진가를 알아봐주는 평범한 여자들을 만나 승승장구 멋진 남자로 발전하고 있다. 그렇다고 대충 조건 좋은 남자, 혹은 남자들 사이에서 진국이라고는 하지만 매력 없는 남자를 만나 가정을 꾸리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다. 멋진 남자들은 이제 나를 쳐다보지 않는다. 일만 잘하는 여자가 있고, 일도 연애도 결혼도 잘하는 여자가 있다.

연애에 기술이 필요하듯이, 결혼에도 전략과 비법이 있다. 일찌감치 배우자를 찾기 시작한 커리어 우먼들은 대부분 남편과 아이를 갖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그 시기가 좀 늦었더라도 낙담하지 않아도 된다. 결혼에 성공하는 노하우를 담은 《결혼도 잘하는 여자, 著者. 카리나 하스하겐》를 통해 이제 ‘의외로’ 이성적인 남자와 ‘의외로’ 이기적인 사랑에 성공하여 결혼식장에 들어설 수 있게 될 것이다.

사람들의 연애사가 제각각 다른 모습일지라도 인생의 짝을 찾는 과정에는 법칙이 존재한다. 연애는 물론 결혼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에 대한 사랑이다. 행복은 남자가 가져다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찾아야 하는 것이며,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여유 있는 여자만이 남자에게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매력을 충분히 발산한다.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짝을 제대로 찾아서 결혼에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을 10가지 법칙으로 정리했다. 1)남자에 관한 절대 상식. 운명의 상대를 찾기 위해서는 낭만적인 착각에서 벗어나 사랑을 직시해야 한다. 2)여자는 여왕다울 때 결혼에 성공한다. 여왕들은 어느 날, 멋진 남자의 귀에 대고 “네, 결혼하겠어요.”라고 대답한다. 3)첫 번째 데이트. 당신 자신에게 만족하고, 당신을 세상의‘ 중심’에 놓고 바라보아야 한다. 4)확고한 관계를 유지하는 비결. 오래도록 행복한 관계를 지속하고 싶다면, 선택권이 당신 손에 있어야 한다. 5)데이지 원칙. 남자는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여자 곁에 머물고 싶어 한다. 6)내 인생의 짝. 결혼은 배려, 삶의 지혜, 신뢰를 주 특징으로 하는 한평생의 프로젝트다. 7)개구리 왕자를 알아보는 법. 첫 눈에 반하지 않았어도, 인생의 반려자가 되는 경우가 많다. 8)잠자는 숲 속의 공주의 딜레마. 일찌감치 배우자를 찾기 시작한 커리어 우먼들은 남편과 아이를 갖는데 성공했다. 9)큰물에 고기가 많다! 사랑이란 질 때도 있고 이길 때도 있는 게임이다. 10)결혼식장에 들어가기.

교제한 지 2년 안에 남자가 청혼(請婚)을 하게 만들어야 한다. 여성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미혼여성들은 자신에게 실연(失戀)의 상처를 안겨준 남자들에 대해서 종종 흥분된 어조로 ‘괜찮은’ 남자를 놓쳤다며 통탄하면서 이야기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서 안타까워하는 여운(餘韻)을 남긴다는 것이다.

우리의 현실은 더욱 암울하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금년 1월 전국 15∼39세 남녀 2500명을 대상 '2016년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를 보면 결혼을 준비해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41.4%가 '비용 부담으로 결혼을 망설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30대의 40.5%, 20대는 49.7%가 비용 문제로 결혼에 주저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의 성공은 적당한 짝을 찾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적당한 짝이 되는데 있다.”<덴트우드>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tobe428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 tobe4285@naver.com

정균화 명예회장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