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금감원, 증권 사기 늑장 대처

[아시아타임즈=이은혜 기자] 아프리카TV의 증권 방송 채널인 ‘프리캡’에서 증권 사기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조사에 나섰으나,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라는 지적이다.

1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정 모씨는 방송인과 시청자의 양방향 미디어 플랫폼 아프리카TV를 통해 증권방송을 시청하다가 채널 운영자인 '비제이'가 알려준 투자 사이트에 고액의 회원비를 내고 가입했다.

그러나 정씨는 투자 사이트에서 추천해 준 주식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입었고, 회원비 반환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이후 경찰이 사이트 운영자에 대한 압수수색 결과, 비제이가 불법 투자 사이트 운영자로부터 일정 비율의 수수료를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투자자 신 모씨는 증권방송 비제이가 추천한 사이트에 증거금을 납입하고, 업체에서 제공하는 대여계좌와 홈트레이딩서비스(HTS)를 통해 선물 거래를 하던 중 계좌 대여업체의 조작 혐의를 의심하게 됐다.

신씨가 투자금 반환을 요청하자 사이트 운영자는 사이트를 폐쇄하고 잠적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모두 24건의 증권 사기 관련 민원 및 제보를 받아 관계 기관과 함께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또 증권 사기 피해자의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프리캡과 공동으로 투자자 보호 방안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인 방안은 △방송 중 자막으로 실시간 투자자 유의사항 안내 △투자자 유의사항 안내문구 확대 △프리캡 메인 화면에 금감원의 ‘파인’ 사이트를 연결해 투자자가 직접 제도권 회사 여부 조회하도록 유도 △불법방송에 대한 신속한 조치 등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프리캡에서는 2012년부터 주식·국내선물·해외선물 등을 주제로 400여 개의 증권 방송이 운영되고 있는데 구체적인 투자자 보호 방안을 이제야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프리캡에서 접수된 민원 및 제보 건수가 미미한 수준이다”며 “향후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에 예비할 뿐”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아프리카 프리캡 홈페이지 (아프리카 프리캡 홈페이지 갈무리)

이은혜 기자  gra@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 gra@asiatime.co.kr

증권을 맡고 있는 이은혜 경제부 기자입니다. 사실 앞에 겸손한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