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용인시, 올해 연말까지 체납세 징수에 총력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용인시는 지난 13일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지방세 및 세외수입 징수대책 보고회를 갖고 올해 연말까지 체납세 징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고액체납자에 대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납부를 독려하는 한편 내달 15일까지 시·구 합동으로 책임징수제를 실시하는 등 맞춤형으로 대응키로 했다.

또한 압류와 공매를 적극 실시해 자진납부를 유도하고, 5백만원이상 체납자에 대해선 매달 신용정보를 등록하는 등 행정제재도 병행키로 했다.

100만원 미만 소액체납자에 대해선 공공근로 등을 활용해 전화독려와 번호판 영치 등을 추진한다. 이를 세무 부서 전 직원과 임기제공무원에 배정하는 등 징수를 강화할 방침이다.

용인시 징수과 관계자는 "적극적인 징수로 지방세와 세외수입 체납을 최소화해 100만 대도시로 성장한 시 재정을 굳건히 하고 공평과세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jhk1527@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환 기자 jhk1527@naver.com

김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