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위메프, 조직개편 단행...전 사업부문 CEO 직할 체제 전환
   
▲ (사진=위메프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전자상거래 기업 위메프가 CEO 중심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급변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더욱 기민하게 움직이며 빠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함이다.

위메프는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독립적으로 운영해온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부서를 CEO 중심으로 재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해 12월 셀(Cell) 형태의 사업별 독립조직 전환과 올해 6월 주요 사업본부의 부문 격상에 이은 또 한 차례의 큰 변화다.

이를 통해 위메프는 '300km 속도경영'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맞게 전 사업의 실행 속도를 한층 더 높일 계획이다.

위메프는 올 한해 전략사업부문과 상품사업부문에서 각각 독립적으로 '원더배송' '특가데이' 등 회사의 핵심 사업과 서비스를 안착시켰다.

위메프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부문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또한 기존 사업이 안정 궤도에 오른 가운데 성장에 기여한 양 부문장은 신성장동력 발굴 등을 위한 새로운 역할을 맡는다.

위메프는 이번 조직개편을 계기로 고객 중심의 가격 경쟁력을 갖춘 쇼핑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예정이다. 또 '신선생', '원더페이' 등과 같은 추가적인 신규 서비스 발굴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내실을 다지고 더 크게 성장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라며 "앞으로도 회사의 성장과 이커머스 시장의 환경변화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직을 탄력적이고 유연하게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다애 기자  da@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다애 기자 da@asiatime.co.kr

문다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청년과미래 칼럼] 수능, 모두가 성공할 수는 없다
[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김필수 칼럼] 현대차, 인도네시아로 가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