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경기도민 300명-한중일 NGO, 미세먼지 원탁토론
[아시아타임즈=김성연 기자]경기도가 미세먼지 없는 대한민국 만들기 위한 원탁회의를 마련한다.

경기도는 오는 8일부터 9일까지 킨텍스에서 '동북아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호흡공동체'를 주제로 '2017 경기환경산업전(Eco Fair Korea)'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도가 주최하고 환경부, 환경보전협회, 한국대기환경학회, 인터넷카페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합니다'가 후원한다. 김은경 환경부장관,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 임병택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주요 행사로는 △미세먼지 만민공동회 △동북아 청정대기 토크콘서트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 △환경 산업 전시회 △수도권·충남 청정대기 상생협력 포럼 △경기도 기업체 환경관리 워크숍 △경기도 대기질 측정 워크숍 △경기도 시·군 환경 공무원 워크숍이 진행된다.

8일에는 환경부에서 주최하는 '저탄소생활 실천 국민대회'가 열려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국민운동과 온실가스 감축 우수사례가 발표된다. 그리고 '도내 기업체 환경관리 워크숍', '수도권·충남 청정대기 상생협력 포럼'과 미세먼지 저감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이 열린다.

9일에는 '미세먼지 만민공동회'와 '동북아 청청대기 콘서트' 등이 열린다. '미세먼지 만민공동회'는 에코맘코리아 하지원 대표의 강연을 시작으로 300여명의 시민들이 '미세먼지,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원탁토론을 벌인다.

이어 ‘동북아 청정대기 토크 콘서트’에서는 경기도 홍보대사 ‘아웃사이더’의 힙합 공연을 시작으로 한중일 NGO 활동가들과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패널로 참여해 미세먼지 저감 노력과 한중일 협력방안을 발표·토의하며, 청중토론을 진행한다. 이 행사는 방송인 오한숙희씨가 사회를 맡는다.

또, 환경산업 전시회가 진행된다. 미세먼지 측정기, 공기청정기, 대기환경 악취모니터링 시스템 등 대기환경 제품과 폐수처리기, 부유정화기, 태양광 스마트벤치, 도로분진 흡입차 등 수질, 에너지, 자원순환 제품이 전시된다.

행사장에는 시민 체험행사가 열리고 어린이들의 에코키즈존이 만들어진다. 천연비누 만들기, 일회용컵 활용 다육식물 심기, 재활용 파우치, 폐현수막 활용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한다.

어린이들을 위해 '찾아가는 환경보건 교실'에서는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율동과 노래로 배우고, '어린이 환경 애니메이션 상영', '어린이 도서관 운영' 등 다양한 환경 교육을 제공한다.

이연희 경기도 환경국장은 "동북아 시민단체와 기업, 지방정부가 시민사회와 국제사회의 협력을 기초로 미세먼지 줄이기 실천을 위해 힘을 모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연 기자  girin5288@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연 기자 girin5288@hanmail.net

김성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
[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