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생활문화
광명시, 지하철 7호선 철산역 스마트도서관 큰 호응
   
▲ 지하철 7호선 철산역에 설치된 스마트도서관 시민호응 폭발적
[아시아타임즈=신용환 기자]광명시가 최근 지하철 7호선 철산역에 개설한 '스마트도서관'이 시민들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스마트도서관'은 365일 24시간 무인으로 도서를 대출·반납할 수 있는 도서관이다.

7일 광명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4일 지하철 7호선 철산역에서 스마트도서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시는 스마트도서관 개관에 앞서 1주일 간 시험가동을 했고 그 결과 스마트도서관에 탑재된 350권의 도서 중 100여권이 대출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시는 지난해 12월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에 첫 번째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한 데 이어 지하철과 철산상업지구 등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철산역에 도비 3900만원을 포함한 총 1억3000만원의 사업비로 두 번째 스마트도서관을 만들었다.

베스트셀러와 신간도서가 주로 탑재되어 있는 철산역 스마트도서관은 광명시 도서관 대출회원이면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다. 1인당 2권씩 14일간 빌려볼 수 있다. 1회에 한해 7일간 연장도 가능하다. 단 스마트도서관 도서는 스마트도서관 기기에서만 대출·반납할 수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손에 책보다는 스마트폰이 일상화된 요즘 시간을 내 도서관을 찾는 것은 번거로운 일"이라며 "지난해 광명사거리역에 이어 광명시에 두 번째로 설치된 철산역 스마트도서관을 통해 더욱 많은 시민들이 독서를 생활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용환 기자  shinyw80@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용환 기자 shinyw80@naver.com

신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
[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