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산업
인천시, 대한목재협회와 공동으로 '목재이용 활성화 방안' 세미나 개최
[아시아타임즈=성장순 기자]인천시와 사단법인 대한목재협회(회장 강원선)는 7일 송도컨벤시아 컨퍼런스룸에서 ‘목재이용 활성화'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오는 10일까지 개최되는 ‘2017년 목재산업박람회’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인천의 뿌리산업이었던 목재산업의 부흥과 목재업계와의 협력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참석자들은 친환경 국산목재 이용 촉진을 통해 신 기후 체제에서 탄소고정 등 온실가스를 줄이는 목재이용 역할 모색과 함께 인천의 목재산업이 나가야 할 길을 논의했다.

먼저 산림청 노상우사무관은 국내 목재산업의 경쟁력 강화, 목조건축 등 목재수요창출을 위한 산림청의 목재이용활성화 정책을 소개했다.

이어 대한목재협회 양용구이사는 인천의 목재산업현황 발표를 통해 발돋움하고 있는 인천의 목재산업을 소개하면서 “산림청의 목재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립산림과학원 박문재과장은 목조건축기술현황과 목재산업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각종 목재를 이용한 각종 목조건축사례, 목재를 이용한 각종 신재료 등을 소개했다.

배준환 공원녹지과장은 “인천에는 1천5백여개의 목재관련 업체가 있고, 전국 원목 물동량의 60%가 인천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면서, “인천목재산업의 부흥을 위해 노력을 아끼기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성장순 기자  ssb0770@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장순 기자 ssb0770@hanmail.net

성장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
[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