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동산
한화건설, '해상풍력발전 컨퍼런스' 개최
   
▲ 한화건설이 7일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2017 해상풍력발전 컨퍼런스'에서 해상풍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한화건설>
[아시아타임즈=김정일 기자] 한화건설은 7일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2017 해상풍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에서 초청된 관련 분야 전문가와 최광호 대표이사를 비롯한 한화건설 임직원, 풍력발전업계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2회째를 맞이한 '한화건설 해상풍력발전 컨퍼런스'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으로 관심이 집중된 해상풍력발전의 성공적 안착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한화건설이 현재 추진 중인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의 타당성 조사 발표를 비롯해, 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업적, 기술적 이슈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발표와 논의가 이어졌다.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은 전라남도 신안군 우이도 남동측 해역에서 400MW 상당의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지난 2013년 바람자원 측정을 위한 해상기상탑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제 사업계획 해역에 대한 해양물리탐사, 문화재수중지표조사, 해상교통조사, 해저지반조사 및 해양수리조사 등을 체계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7월 한국남동발전과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의 공동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현재 산업통상부 전기위원회에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전기사업 허가신청을 제출한 상태이다. 최근에는 우이도 주민과 어촌계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신안 우이해상풍력 사업현황을 비롯해 향후 인허가 일정과 환경영향평가 계획 등의 내용을 공유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해상풍력발전 컨퍼런스를 개최해 관련 분야 선도기업으로서의 역량을 다지고, 현재 진행 중인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정일 기자  myth-01@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일 기자 myth-01@hanmail.net

김정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김형근 칼럼] 계란 투척, 민주주의와 함께한 역사적 산물
[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사설] 정부의 평창 동계올림픽 ‘희망가’가 왠지 불편한 이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