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스포트라이트
조양호 회장 "대한항공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2일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고객을 위한 든든한 여행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조 회장은 이를 위해 현장의 가치를 가장 먼저 강조했다. 대한항공 임직원에게 현장이란 업무가 매일 반복되는 곳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여행의 출발점이자 과정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올해는 창립 50주년을 한 해 앞둔 만큼 보다 의미 있는 한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고객의 여행을 소중하고 가치 있게 여기지 못했기 때문에 고객의 불만이 제기되는 것"이라며 "마치 자신에게 소중한 것을 대하는 것과 같이 고객의 여행을 소중히 대한다면 안전과 서비스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 회장은 "관례처럼 해왔던 관행, 안일한 사고방식과 적당주의 등 조직의 성장을 저해하는 모든 부정적인 것들로부터 '떠나야'한다"고 밝혔다.


천원기 기자  wonki@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wonki@asiatime.co.kr

산업부 천원기 기자 입니다. 독자들이 알고 싶고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는 뉴스를 제공하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천원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
[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