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현장을 찾아서
[CES 2018]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중심… 실생활 접목된 IoT 홈 구현
   
▲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삼성전자는 8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호텔에서 ‘사물인터넷(IoT) 홈(Home)으로의 초대’라는 주제로 인공지능(AI)과 IoT 기술 기반 IoT Home을 소개하는 행사를 가졌다.

행사를 통해 삼성전자는 2018년형 패밀리허브를 중심으로 자사의 프리미엄 스마트 가전을 활용, 손님 맞이를 위한 홈파티 음식 준비, 청소, 세탁 등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미국 IoT Home을 그대로 옮겨 놓은 것처럼 시연했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패밀리허브는 업계 최초로 IoT 기술을 적용한 가전 제품으로 미국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앞으로는 삼성뿐만 아니라 타사 기기와의 연결성을 강화해 소비자들이 진정한 IoT Home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성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2018년형 패밀리허브의 달라진 기능으로 식재료의 유통기한 관리 기능이 보강된 뷰 인사이드, 식재료의 유통기한과 개인 취향을 고려해 레시피를 추천하는 밀 플래너, 가까운 매장의 할인 정보와 쿠폰을 표시해주고 이를 쇼핑리스트에 추가해 합리적인 쇼핑을 돕는 딜즈 등을 소개했다.

또 패밀리허브가 스마트싱스 앱과 연동해 집 안의 로봇청소기, 세탁기 등의 상태를 손쉽게 제어하고 스마트 도어벨인 링 앱을 통해 현관에 나가지 않고도 주방에 있는 패밀리허브의 화면을 통해 방문자를 확인하고 현관문을 제어하는 모습을 구현했다.

삼성전자 구성기 상무는 “삼성전자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와 음성 인식 기능이 강화된 ‘2018년형 패밀리허브’를 통해 IoT와 AI가 소비자들의 일상 속에 녹아 들어 대중화되기를 바란다”며 “전년 대비 훨씬 더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준비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자동차, 전자 담당 산업부 조광현 기자입니다.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조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
[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