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증권
청와대 “거래소 전면폐지는 법무부의 입장일 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아시아타임즈=이은혜 기자] 청와대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으로 불붙은 논란을 진화시켰다.

11일 오후 청와대 관계자는 “박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의 입장일 뿐 타 부처에서는 다른 입장을 보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거래소 폐쇄 논의에 대해 박 장관이 “관련 부처 간 이견은 없다”라고 말한 것과 정반대의 입장이다.

관계자는 “법무부는 물론 타 부처들과 협의해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논의 중이라는 강력한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들의 가격이 급락했고, 청와대에는 반대 청원이 쇄도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 목록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이은혜 기자  gra@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 gra@asiatime.co.kr

증권을 맡고 있는 이은혜 경제부 기자입니다. 사실 앞에 겸손한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
[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