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6-19 14:00 (화)
전국 최강 한파, 방한용품 매출 '쑥쑥'
전국 최강 한파, 방한용품 매출 '쑥쑥'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01.1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위메프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연일 강추위가 몰아치면서 온라인 쇼핑몰의 방한용품 '한파특수'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위메프에 따르면 올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시작된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방한용품 관련 판매 현황을 조사한 결과, 판매량이 전주 동기간 대비 급증했다. 이 기간 니트장갑과 핫팩 판매량이 지난주 같은 기간보다 각각 81.71%, 41.62% 씩 늘었다.

방한 의류 수요도 크게 늘었다. 롱패딩은 38.01%, 기모내의는 24.08% 판매량 증가세를 기록했다. 롱패딩과 함께 올해 큰 인기를 끈 경량패딩조끼는 25.27%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경량 조끼는 부피가 작아 외출 시 외투 안에 입을 수 있고, 사무실에서도 가볍지만 따뜻하게 입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방한마스크 역시 11.52% 판매성장세를 보였다.

아동용 방한용품을 찾는 소비자도 눈에 띄게 많아졌다.

아동용 패딩은 전주 대비 두배 이상(102.38%) 판매량이 늘었다. 아동 목도리와 장갑은 각각 80.12%와 57.46%, 아동용 내의도 46.1% 증가했다.

갑작스런 폭설로 자동차용품 수요도 늘었다.

스노우체인은 16.45% 증가했고, 차량용 성에제거기와 자동차 배터리 또한 각각 78.68%, 25.38% 더 많이 팔렸다.

난방비를 절감하기 위한 아이템인 구스다운이불과 방한커튼 판매량 역시 각각 429.92%, 12.79%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추운 날씨로 인해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을 찾기보다 실내에서 편하게 온라인 쇼핑을 즐긴 것으로 보인다"며 "주말까지 한파가 예고된 가운데 실내외 방한용품의 판매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d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