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생활문화
광명시, 광명동굴 및 부대시설 운영관리 민간사업자 재공모
   
▲ 광명도시공사, 지난10월 실시한 광명동굴 및 부대시설 운영관리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
[아시아타임즈=신용환 기자]광명도시공사는 광명동굴의 운영·관리 사업에 대한 민간사업자를 재공모한다.

광명도시공사는 지난해 10월 실시한 공모 시 민간사업자가 부담을 가졌던 사용료와 운영·관리비 등의 조건을 대폭 완화해 재공모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공모일정은 이날 민간사업자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19일 자료열람 및 현장안내 22일과 23일 질의응답을 거쳐 다음달 20일 민간사업자의 사업신청서를 접수 받는다. 사용료 제시 및 사업신청보증금 납부는 전자입찰(온비드)을 사용하며 다음달 12일부터 20일까지 이용가능하다.

이후 사업신청서 평가위원회에서 선정한 우선협상대상자와 협상을 거쳐 최종 협약(안)을 도출하고, 협약체결 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운영하게 된다.

특수목적법인(SPC)은 공사 등 공공부문이 50.36%, 민간부문이 49.64%의 지분비율의 출자를 통해 자본금을 확보한 뒤, 2047년까지 최대 30년간 광명동굴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국내·외 수도권 유일의 동굴테마파크이자 '2017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광명동굴 및 부대시설의 운영·관리를 자본력과 경영관리 능력이 있는 민간사업자와 공사가 공동운영함으로써 광명동굴의 지속 발전 가능한 사업모델을 정착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신용환 기자  shinyw80@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용환 기자 shinyw80@naver.com

신용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정균화 칼럼] ‘지금이 순간에 집중’
[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사설]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반성,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