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0 14:00 (월)
"이젠 성화봉송까지 드론이?"
"이젠 성화봉송까지 드론이?"
  • 한미래 기자
  • 승인 2018.01.1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한미래 기자] 평창 올림픽 성화 봉송에 드론이 나섰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성화 봉송행사에는 드론 3기가 동원됐다.

이 드론은 '특별비행승인제' 도입 이후 첫 야간비행 승인을 받은 기체다. 지난해 11월 도입된 ‘특별비행승인제’는 안전상의 문제로 금지되었던 드론의 야간 비행을 사례별로 검토해 허용하는 제도다.


성화봉송 주자로 나선 드론(11㎏급)은 성화봉을 장착한 채로 고종 즉위 40년 창경기념비에서 KT광화문지사까지 3분간 150m를 이동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드론의 공식적인 첫 야간비행인 만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대책도 마련했다. 전문 기술인력과 관제팀에 유사시 대응 가능한 의료진까지 배치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 야간·도심상공 비행과 같은 고난이도 비행을 완수해 국내 드론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안전기준 등을 더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asiatime@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