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2 00:30 (월)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비상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비상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8.01.29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이은혜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해킹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 일본에서 5천600억원에 달하는 가상화폐 해킹 피해사건이 일어나면서 우리나라 거래소에 대한 해킹 안전성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방통통신위원회는 29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가상통화 거래소 등에 대한 해킹위험에 대비해 실태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국내에서는 아직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해킹사건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작년에는 4월 야피존(현 유빗) 해킹, 6월 빗썸 개인정보 유출, 12월 유빗 해킹 등 사건이 줄을 이었다.

지난해 4월 야피존에서는 전자지갑 해킹으로 비트코인 55억원어치(당시 시가 기준)를 도난당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이후 12월 유빗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해킹사건이 또 발생해 파산하기에 이르렀다.

지난해 8월 빗썸에서도 개인정보 3만6천건이 유출되는 사고가 일어났는데 암호화되지 않은 개인정보 파일을 개인용 컴퓨터에 저장하고, 백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지 않는 등 보안 조치가 허술해 악성코드에 감염됐다.

이처럼 최근 국내에서도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해킹 사건이 잇따르자 정부는 거래소의 보안 실태를 점검하고 정보보호를 강화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가상화폐 거래는 중앙서버에서 모든데이터를 보관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최고의 보안을 유지할 수 있다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투자자가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블록체인 기술은 거래정보를 기록한 원장을 특정 기관의 중앙 서버가 아닌 P2P(Peer-to-Peer)네트워크에 분산해 참가자가 공동으로 거래정보를 기록하고 관리하는 한편 거래를 할 때마다 새로운 거래 값을 생성해 위조가 어렵게 만들어 해킹우려가 없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런 블록체인 기술도 버그로 인한 해킹이 가능한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부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어떤 거래소도 해킹 안전지대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정보보안 분야 특성상 사고를 100%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위험 요소를 줄여 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궁여지책이다.

방통신위원회 등은 지난해 10∼12월 국내 대형 가상화폐거래소 10곳의 보안실태를 점검했으며 이 중 리플포유와 야피안은 해킹 사고로 사이트가 폐쇄되고 거래가 중단됐다.

정부는 하루 평균 이용자수가 100만명 이상인 업체는 ISMS 인증 의무 대상으로 지정했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곳이 여기에 포함됐고 ISMS 인증 의무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중소규모 거래소들에 대해 자율인증인 '개인정보관리체계'(PIMS) 인증과 '개인정보보호 인증마크'(ePRIVACY Mark)를 받도록 강력히 유도할 방침이다.


gr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