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8 04:00 (토)
'갑질' 고현정 리턴 하차… 연출자 폭행설까지
'갑질' 고현정 리턴 하차… 연출자 폭행설까지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02.07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라마 리턴 SBS홈페이지 갈무리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배우 고현정이 갑질 논란으로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SBS는 7일 드라마 '리턴' 제작 중 배우의 불성실함과 고현정과 제작진 사이의 갈등이 너무 커져 더 이상 작업을 진행할 수 없을 정도라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 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방송가에 따르면 고현정은 '리턴'의 연출자와 잦은 다툼을 벌였고 최근에는 연출자를 폭행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들은 현재 일절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고현정은 지난 5일 촬영장을 떠난 후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 '리턴'은 높은 시청률을 보이며 화제를 모으고 있지만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묘사로 논란도 적지 않다.

그러나 촬영 초반부터 고현정이 자신의 극중 비중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는 소문이 퍼져나오면서 일어난 파문은 "1~2회를 제외하고는 이후 고현정의 비중이 계속 늘어나는 구조"라는 제작진의 설명으로 잠잠해 지는 것 같았다.

그러나 고현정의 연출자 폭행설까지 흘러나오는 등 고현정과 제작진 간 불화는 해소되지 못했다.

한편, 드라마 '리턴'은 8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중계로 인해 결방 예정으로 SBS는 "결방은 예정돼 있던 일로 고현정 씨 문제와는 상관없다"고 전해졌다.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