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 지역 사회
평택시, 장학관 첫 입사생 150명 선정·발표입사생 선발 성적 70%·생활수준 30%, 다자녀·봉사활동 실적 적용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평택시는 13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장학관 운영위원회을 개최하고 장학관 첫 입사생 150명(남 57명, 여 93명)을 예비후보자와 함께 선정·발표했다.

이번 장학관 입사생 선발은 성적 70%와 생활수준 30%, 다자녀 및 봉사활동 실적에 따라 가산점을 부여 등 총 점수를 합산해 선발했다.

장학관 신청인원은 150명 모집에 총 447명으로 3: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특히, 여학생이 293명(65.5%)으로 남학생 154명(34.5%)에 비해 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년별로는 신입생이 262명으로 전체의 58.6%를 차지했으며 2학년 90명(20.1%), 3학년 69명(15.4%), 4학년 26명(5.8%)순으로 저학년일수록 신청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선발 신청자는 국민기초수급자 7명, 차상위 계층 4명, 한부모 가족 3명, 국가유공자 5명, 장애인 1명 등 총 20명이 신청해 전원 선발됐으며, 일반 선발자 가운데서도 생활수준 편차가 학업성적 편차보다 커 학업성적 우수자 보다는 생활이 어려운 학생이 입사에 유리하게 선발기준안이 마련됐다.

공재광 평택시장 "지난 1월 입사생 모집결과 447명이 신청하는 등 학부모와학생들의 호응이 뜨거웠다"면서 "앞으로 제2장학관 조성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오는 23일 남부문예회관에서 선발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입사설명회를 개최해 입사생들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강성규 기자  press112@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press112@naver.com

강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침묵을 깬 사람들’[정균화 칼럼]‘침묵을 깬 사람들’
[사설] 경총 둘러싼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또한 적폐다[사설] 경총 둘러싼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또한 적폐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