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5-24 01:30 (목)
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
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
  • 박민규 기자
  • 승인 2018.02.13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박민규 기자] 최민정이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메달 회득에 실패했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심판의 비디오 판정에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

스타트에서 3위로 시작한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 2위로 올라섰다. 이어 아리아나 폰타나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고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42초586으로 아리아나 폰타나에 0.017초 차로 2위가 됐다.

하지만 이후 심판진이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부여하면서 네덜란드의 야라 판 케르코프가 은메달을, 캐나다의 킴 부탱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