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8-14 17:48 (화)
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신임 이사장 취임
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신임 이사장 취임
  • 정상명 기자
  • 승인 2018.02.14 10:3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상균 제6대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김상균 전 철도공단 부이사장이 제6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고 14일 밝혔다.

김 신임 이사장은 관례적으로 해오던 형식적인 취임식을 과감히 생략하고, 취임과 동시에 본사 직원이 근무하는 모든 사무실을 찾아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했다.

이어 지난 약 3개월간의 경영공백을 만회하고,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본사 상황실에서 부장 이상 간부 및 지역본부장들과 함께 김 이사장의 경영철학과 경영방향을 공유하는 양방향 소통행보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김 이사장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공개한 취임사에서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최고품질 및 안전한 철도서비스 제공, 부정·부패 척결, 철도 공공성 강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 등에 앞장서겠다"고 경영의지를 보였다.

이어 "1979년부터 철도청, 건설교통부 철도국장 등 30여 년간의 철도분야 근무 경험과 최초로 경부 고속철도 개통을 진두지휘했던 보람과 긍지를 항상 마음속에 새기고 있다"며 "이사장, 임직원, 협력업체가 삼위일체가 돼 부패방지에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이사장은 취임 직후 지진 발생 지역인 포항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가 열리고 있는 평창·강릉 지역 등 주요 철도현장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jsm7804@hanmail.net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