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두꺼운 이불도 한 번에"… 삼성전자, 국내 최대 용량 14kg 건조기 출시
   
▲ 삼성 14kg 대용량 건조기와 자사 드럼 세탁기를 같이 설치한 상뢍을 보여주는 모델컷.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삼성전자는 국내 최대 건조 용량 14kg에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해 건조 시간과 전기료 부담을 줄인 건조기 신제품을 다음달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 14kg 대용량 건조기는 세탁기보다 건조기 용량이 작아 사이즈가 큰 세탁물을 한 번에 건조하기 어렵다는소비자 불편 사항을 적극 반영해 기존 9kg 모델의 115L 건조통 대비 대폭 확대된 207L 건조통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많은 양의 세탁물은 물론 겨울철 두꺼운 이불까지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다.

신제품은 기존 인버터 저온제습 방식을 업그레이드한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이 새롭게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히트펌프는 초반에 히터로 최적 온도에 빠르게 도달시킨 뒤 인버터 히트펌프로 건조하는 방식으로 대용량 세탁물도 빠르고 완벽하게 건조할 수 있는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스피드 모드 기준 59분만에 건조 과정을 마칠 수 있고, 특히 추운 겨울철에 외부 온도의 영향으로 건조 시간이 길어지는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에코모드를 사용할 경우 1회 건조 시 164원의 전기료밖에 들지 않아 소비자들의 경제적 부담도 줄여 준다.

삼성전자는 사물인터넷(IoT) 기능도 강화했다.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옷감의 종류·색상·오염도에 따라 건조 코스를 추천하는 ‘건조 레시피’, 원하는 종료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건조 플래너’, 건조기 상태·사용 이력을 24시간 자동 진단하는 ‘홈케어 매니저’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신제품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의 세 가지 색상으로 선보이며 출고가는 189만9000~ 19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3월 초 정식 출시에 앞서 14일부터 삼성닷컴과 주요 유통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정호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이번 신제품은 대용량 세탁을 마친 후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내길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느끼는 불편 사항을 선제적으로 해결해 줄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로 건조기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저작권자 © 아시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ckh@asiatime.co.kr

자동차, 전자 담당 산업부 조광현 기자입니다.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조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오늘의 증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정균화 칼럼]‘침묵을 깬 사람들’[정균화 칼럼]‘침묵을 깬 사람들’
[사설] 경총 둘러싼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또한 적폐다[사설] 경총 둘러싼 ‘보이지 않는 손’ 논란…이 또한 적폐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