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7 08:30 (화)
'신차 미끼' 양면전술 펼치는 지엠…정부-노조 '동시압박'
'신차 미끼' 양면전술 펼치는 지엠…정부-노조 '동시압박'
  • 천원기 기자
  • 승인 2018.02.2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에 1조원 요구…노조 길들이기 악용 비판
▲ 배리 앵글 지엠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20일 오전 국회를 방문 한국지엠 대책 TF 위원장 등 의원들과 면담전 전담 통역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연합뉴스)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결국 한국지엠 군산공장 매각을 결정한 지엠이 확정되지 않은 신차 배정을 미끼로 밖으로는 우리 정부에 천문학적인 투자금을 요구하는 반면 안으로는 노조 길들이기라는 양면전술을 펼치고 있다.

20일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한국지엠의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한한 배리 앵글 지엠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여야 원내지도부와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배리 앵글 사장은 이날 면담에서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신차 두 종류를 부평, 창원 공장에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끼를 던졌다. 당연히 한국지엠의 구조조정과 정부의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는 전제조건도 빼놓지 않았다.

지엠은 현재 우리 정부에 유상증자 등 5000억원 지원에서 더 나아가 약 1조원에 달하는 자금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지엠이 지엠에 진 부채 약 2조4000억원을 주식으로 교환하는 대신 우리 정부가 금융 등 다양한 지원을 해달하는 것이다.

신차 배정을 미끼로 철수까지 언급했던 배리 앵글 사장이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면,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를 이용해 노조를 길들이고 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지난 8일 임금 및 단체협상의 2차 교섭에서 "작년 교섭에서 언급됐던 신차배정은 크로스오버(CUV) 차량으로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한국과 멕시코가 해당 차량의 생산을 배정받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고 덫을 놓았다.

그러면서 "2월말까지 올해 임단협의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야만 지엠의 추가적인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노조를 압박했다.

배리 앵글 사장과 카젬 사장이 신차를 미끼로 우리 정부와 노조를 압박하는 것은 내달 지엠의 '풋프린트'(글로벌 생산지 배정) 발표가 예정됐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와 노조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면서 정부와 노조를 동시에 압박하는 셈이다.

노조 관계자는 "3월에 신차 배정회의가 있으니 임단협을 빨리 끝내라고 협박하는 것"이라며 "확정할 수 없는 신차 배정 문제가 협박 수단이 됐다"고 비판했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 정부와 한국지엠은 아무런 선택권이 없다"며 "협상에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wonki@asiatime.co.kr

관련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