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3 09:00 (목)
'1000명 채용' CJ그룹, 7일부터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 접수
'1000명 채용' CJ그룹, 7일부터 상반기 대졸 신입 공채 접수
  • 조광현 기자
  • 승인 2018.03.06 09:5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J그룹 온라인 채용 토크쇼 모습.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CJ그룹이 CJ제일제당, CJ E&M을 비롯한 13개 주요 계열사의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6일 밝혔다.

서류 접수는 3월 7일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CJ그룹 채용 홈페이지 와 모바일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신입사원 전형의 지원 자격은 2018년 8월 졸업예정자를 포함한 4년제 학사 학위 이상 소지자다. CJ그룹은 일반 신입사원 전형 외에도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하는 리스펙트 전형 및 어학 등 글로벌 역량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글로벌인재 전형, 장교를 대상으로 하는 전역(예정) 장교 전형을 분리해 모집한다.

또한 2019년 2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인턴사원 전형과 해외 대학교 기 졸업자 및 졸업 예정자를 위한 해외 학부생 인턴 전형도 동시에 뽑는다. 지원자들은 총 6개의 전형 중 자격에 맞는 전형을 선택해 접수해야 하며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서류 전형 합격자들은 오는 4월 중순 서울과 부산에서 테스트 전형을 치를 예정이며, 5월에는 실무진 및 임원진 면접 과정을 거치게 된다. 최종 합격자는 6월 중순 발표될 예정이다. 인턴 전형 합격자들은 방학 기간에 약 5주간의 인턴십 과정을 거친 후 최종 합격 여부가 결정된다.

CJ그룹은 신입사원 채용에서 지원자들의 직무 적합도를 가장 중요한 선발 기준으로 삼고 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하는 리스펙트 전형을 도입했으며, 올해는 범위를 더욱 확대한다.

지난해에는 영업 직무에 한해 시행한 반면 올해는 E&M 공연사업, CGV 마케팅, CJ오쇼핑 방송기술 등 다양한 직무로 대폭 늘렸다. 리스펙트 전형은 출신 학교 및 학점, 영어 점수 등 일명 스펙이라고 불리는 정보를 입사지원서에 일절 기재하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일반 전형에서도 이미 지난 2010년부터 서류 전형 평가를 자기소개서만으로 하고 있으며, 글로벌 전형을 제외하고는 어학 성적도 요구하지 않는다. 서류 전형 심사도 인사팀 직원이 아닌 해당 직무의 실무 담당자들이 직접 진행한다.

CJ그룹 채용 담당자는 “서류 전형 위원들은 지원자의 이름과 학교 등의 인적 사항 항목을 제외한 자기소개서만으로 평가하게 된다”며 “해당 직무의 전문가들이라 할 수 있는 서류 전형 위원들의 눈에 들기 위해서는 지원한 직무에 본인이 얼마나 적합한 인재인지를 진정성 있게 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CJ그룹은 올해 상하반기 공채를 통해 약 1000여 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최근 조사에서 취업 준비생들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그룹에 CJ가 3년 연속 1위로 꼽히고 있는 만큼 이번 신입 채용 전형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양한 직무 중 본인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가 무엇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온라인 채용 토크쇼의 직무 소개 등을 적극 활용한다면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kh@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