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20 16:35 (목)
안산시, 세월호 추모공간 건립 ‘50인위원회’ 구성한다
안산시, 세월호 추모공간 건립 ‘50인위원회’ 구성한다
  • 김성연
  • 승인 2018.03.13 14:24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김성연 기자]안산시가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을 둘러싼 찬반 논쟁 극복을 위해 50인 건립위원회를 가능하면 빨리 구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제종길 안산시장은 13일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간 조성에 대해 반대 목소리가 있는 것을 잘 알지만 간혹 과장되거나 왜곡된 정보로 인한 오해가 많은 것 같아 직접 시민을 만나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어 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찬반 양측이 공정하게 참여하는 50인위원회을 통해 서로의 의견에 대해 반드시 들어보는 과정을 거치도록 함으로써 이견을 좁히고 나아가 화랑유원지를 세계인이 찾는 명소로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추진안에 따르면 시는 실무협의체인 50인위원회를 구성해 건립이 완료될 때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구성인원은 50명 내·외다. 위촉된 위원 중 외부인사가 위원장을 맡도록 했다.

시는 위원으로 안산시 담당업무국장과 도시계획업무과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나머지 48명은 지역 대표, 유가족, 시의원, 이해당사자 등과 도시계획, 건축·토목, 조경·공원, 문화·예술, 환경, 교육, 안전관리 등 각 분야 전문가, 관계 중앙부처 공무원 등이 포함된다.

50인위원회는 추모공원의 사업방식이나 규모, 기본구상, 건립 기본계획 수립,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건설공사 및 전시공사 그리고 추모공원의 관리운영에 대한 사항까지 종합적이고 포괄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시는 앞서 지난달 정부에 "오는 세월호 참사 4주기에 맞춰 합동위령제를 거행한 후 현재 화랑유원지에 있는 합동분향소를 철거해 달라"며 "(받아들여질 경우)법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추모공간 조성을 위해서는 안산시 주관으로 50인위원회를 꾸려 로드맵 등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했다.

시에 따르면 정부는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시는 이에 따라 추모공간 조성안을 마련해 국무조정실 지원·추모위원회에 제시해 의결을 받아야 한다.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시는 정부와 협의해 추모공원 조성, 추모기념관 건립, 추모비 건립 등을 시행해야 한다.

시가 제안한 안을 국무조정실에서 심의·의결해 추진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제종길 안산 시장은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간 조성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가 있는 것을 잘 알지만 간혹 과장되거나 왜곡된 정보로 인한 오해가 많은 것 같아 직접 시민들을 만나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girin5288@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