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01:30 (금)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거점 병원 업무 협약 체결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거점 병원 업무 협약 체결
  • 신용환 기자
  • 승인 2018.03.14 15:35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타임즈=신용환 기자] 안양시는 치매조기검진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3일 원천의료재단 중화한·양방병원(대표 안대종), 인산의료재단 메트로병원(대표 이대순), 한림대학교 성심병원(대표 윤대원),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대표 이대희)과 치매 검진 거점병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병원 측에서는 만안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 선별검사 결과 ‘인지 저하’로 판정되었거나 치매 의심 증상이 뚜렷한 자를 검진 의뢰하면, 전문의가 치매 척도검사, 신경인지검사, 일상생활 척도검사 등 2차 치매 진담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2차 치매 진단 검사 결과, 원인 분석이 필요한 경우 뇌 영상 촬영, 혈액 검사 등 3차 치매 감별 검사를 한다.

최종 치매로 확진된 환자는 만안치매안심센터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필요한 경우 복지관, 주·야간 보호시설, 입소시설 등을 연계 받을 수 있으며, 지원 기준 만족 시에는 월 3만 원 한도 치매치료 관리비를 지원받는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치매 검진 거점병원 협약을 통해 민·관이 협력해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안양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hinyw80@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