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09-19 09:00 (수)
1인 가구 증가할수록 뜨는 식품은…
1인 가구 증가할수록 뜨는 식품은…
  • 문다애 기자
  • 승인 2018.03.14 17:4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아시아타임즈=문다애 기자] 국내 1인 가구 증가로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족’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가정간편식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1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관련 상품의 매출을 살펴 본 결과 가정간편식은 2016년 연간 기준 8.2%, 2017년 6.0%, 올해 2월까지 7.2% 신장하는 등 지속 매출이 늘었다.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비율은 2016년 27.8%에 달해 4가구 중 1가구가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삼각김밥 등 간단한 한끼를 넘어, 도시락에 대한 수요도 높은 상황이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하면 편의점 삼각김밥과 도시락의 매출은 2015년까지만 해도 삼각김밥이 매 분기 최저 100억원 이상 매출 차이로 도시락 대비 우위를 점해 왔으나, 2016년 3분기 들어 25.1억원 차이로 도시락에 역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거와 달리 간단하고 저렴하게 한끼를 때우는 가성비적인 성향에서 많은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심리적 만족감이 높은 프리미엄급 상품 가심비로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역시 예외는 아니다. 롯데마트가 최근 도시락 관련 매출을 살펴보니, 롯데마트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 신장율 보다 높은 2016년 66.5%, 2017년 34.6%, 올 2월까지 10.5% 매출이 늘어났다.

이에 롯데마트는 건강 솔루션 PB브랜드 ‘해빗’의 건강 도시락 5종을 새롭게 출시하며 고객 수요 잡기에 나선다.

대표적으로 국내산 찹쌀과 보리쌀로 밥알의 식감을 살리고 버섯 향까지 더한 버섯보리밥에, 돼지고기를 전통양념을 잘 재운 너비아니 구이를 함께 담은 ‘해빗 버섯보리밥과 너비아니구이(275g)’ 도시락을 4200원에 선보인다.

‘해빗’ 건강 도시락은 일반 도시락 대비 나트륨과 칼로리를 30% 이상 줄여 고객들의 건강을 고려했으며, 급속 동결 방식을 통해 보관 기간이 여유롭고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즐길 수 있는 냉동식이다. da@asiatime.co.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